쏘카는 폐기물 수집 운반 토탈 서비스 ‘업박스’ 운영사 리코와 맞춤형 FMS(차량 관제·관리 시스템)의 사업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리코는 현대글로비스, 롯데글로벌로지스, VCNC에 이어 쏘카의 FMS 시스템을 도입하는 네 번째 회사가 됐다.

이번에 리코가 도입하는 FMS 솔루션은 차량 통합관리 시스템을 의미한다. 차량에 설치한 전용 단말기로 차량의 상태, 위치, 운전 습관, 외부 환경 등 데이터를 수집해 관제시스템으로 전송, 통합관리에 이용하는 방식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양사는 리코 폐기물 수거 운반 과정에서 사용되는 다양한 법인 차량을 통합 관리, 운영 효율화를 위한 맞춤형 관제 시스템을 개발할 계획이다. 폐기물 운반 차량의 운행 데이터를 수집, 분석해 사용자 이용 경험도 함께 개선한다.

양사는 FMS 솔루션을 도입, 실시간 운행 기록 분석을 통한 배차 효율화, 운전 습관 모니터링, 소모품 관리 등으로 폐기물 수집 운반 차량 관리를 강화할 계획이다. 

류석문 쏘카 최고 기술책임자(CTO)는 “전국에서 자체 차량 2만여대를 비대면으로 운영한 노하우와 다양한 관 기술을 도입하여 리코의 모든 법인 차량이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관리, 운영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손열호 리코 최고 기술책임자(CTO)는 “국내 최고의 모빌리티 기술과 상품, 서비스 등을 가진 쏘카와의 협업을 통해 폐기물 시장에도 높은 기술력을 탑재한 차량 관제 시스템을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리코는 폐기물 관리 스타트업으로 기업형 폐기물 수집운반 토탈 서비스 업박스를 운영한다. 사업장의 배출 환경 조성부터 운반, 데이터 관리까지 폐기물 관련 전반 과정을 관리한다. 플라스틱, 종이, 음식물 등 23종 수집운반 허가를 보유, 현재 기업 고객 3000여곳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