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원화마켓 5개사에 이어 국내 코인마켓들도 뭉쳤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국내 코인마켓 10개 사들은 ‘가상자산 거래소 대표자 협의체(Virtual asset eXchange Association, 이하 VXA)’를 출범하고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도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VXA 협의체 출범은 공정과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가상자산 생태계 조성과 소비자 선택의 확대 투자자 보호라는 가상자산 거래소의 본질적인 역할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설립됐다. ▲플랫타이엑스 ▲플라이빗 ▲BTX ▲프로비트 ▲포블게이트 ▲에이프로코리아 ▲오아시스 ▲후오비 코리아 ▲지닥 ▲비블록이 회원사로 참여했다.

VXA 협의체는 지난 18일 출범식을 개최하며 “현재 한국 가상자산 시장의 가장 큰 문제는 소비자의 선택 권한을 제한하는 시장의 독과점이며, 독과점이 생긴 가장 큰 원인은 제한적 은행 실명계좌 발급 때문”이라며 “허가절차를 사실상 은행에 떠넘기는 편의적 행정과 불공정한 입법에 기인한 전형적 정책 실패의 산물”이라고 비판했다.

그리고 이에 대한 해결책으로서 ▲실명계좌 발급 확대를 통한 한국 가상자산 시장의 독과점 문제 해결 ▲소비자 권익을 위한 유효하고 공정한 경쟁환경 조성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통한 소비자 선택권 확대 ▲가상자산 시장 발전의 건전한 생태계 조성 ▲철저한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통한 투자의 신뢰와 안정성 회복 등의 내용을 제시했다.

VXA 관계자는 “VXA는 공정한 시장질서와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바탕으로 한 투명한 입법이 절실한 한국 가상자산 시장에서 투자자 보호 대책 마련을 위해 출범을 결심했다”며 “향후 VXA를 통해 구체적인 실현방안을 촉구해가면서 더욱 공정한 시장 경쟁이 가능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