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가 본래 추진했던 가상자산 거래소 설립을 잠시 미루고, ‘디지털상품’ 거래소로 출발해 통합 거래소로 나아가겠다고 밝혔다. 19일 부산시 디지털자산 거래소 설립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원회)는 여의도에서 개최된 ‘제1차 부산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추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올 하반기까지 세계 최초 분권형 디지털상품 거래소 영업을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추진위원회에 따르면 분권형 디지털상품거래소는 기존 부산시가 강점을 가진 영화, 게임 분야 지식재산권(IP)을 토큰화하는 것부터 부동산, 선박 등 같이 가격이 높아 일반 국민들이 투자하기 어려운 상품을 토큰화할 예정이다. 지속적인 가치 상승이 예상되지만, 투자 진입장벽이 높은 상품들을 조각 투자를 통해 소액의 자금으로 거래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거래소 시스템은 분권형 구조로, ▲예탁결제 ▲상장평가 ▲시장감시 등의 기능이 별도의 기관에 분리된 형태로 설계됐다. 가상자산 거래소 내에서는 상장 혹은 상장폐지 기준이 불투명해 논란이 많았는데, 분권형으로 가게 되면 이 부분에 대한 합리성과 투명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게 위원회의 설명이다.

부산 디지털자산거래소 설립 추진위원을 맡은 서병윤 빗썸경제연구소장은 “기존의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기능이 집중화돼 있어 객관성 등에 의문이 들었던 건 사실”이라며 “부산시가 추진하는 ‘분권형’ 디지털상품 거래소는 예탁 결제 기능 등이 분리돼 있어 자전거래나 횡령에서 자유롭다”고 설명했다.

부산시 분권형 디지털상품 거래소 구조도 (자료제공: 추진위원회)

부산시는 디지털상품 거래소로 출발하되, 가상자산과 증권형 토큰(STO)에 대한 서비스 또한 추후 추진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가상자산 프로젝트의 국내 최대 600여 개의 재단들을 부산에 유치해 5천 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추진위원회 관계자는 “금융당국과의 협의를 거쳐 규제자유특구 내에서 적용되는 ICO∙STO 가이드라인 제정과 디지털자산 보완 입법・대체입법 추진 등 또한 적극적으로 의견을 제시할 계획”이라며 “후속 작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시의 분권형 디지털상품 거래소는 다음달 중 법인이 설립될 예정이며, 올 하반기에 영업을 시작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김상민 위원장은 “부산시는 분권형 구조를 띠고 있기에 양질의 토큰들이 상장될 수 있고, 현물을 기반으로 디지털 상품을 취급한다는 점에서 기존의 거래소들과 차이가 있다”며 “이를 기반으로 시작해 가상자산∙STO로도 서비스를 확장해 세계 최고의 거래소로 나가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전했다.

바이낸스 등의 해외 거래소와의 협업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가 안 된 상황”이라며 “해외 거래소들에 대한 파악이 필요하며, 관련해서는 추후 내용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