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재테크 업체 ‘헤이비트’는 고객이 예치한 가상자산을 초과하는 가상자산을 보유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헤이비트가 공식 홈페이지에 공개한 ‘22년 4분기 디지털자산 실사 보고서’에 따르면, 헤이비트는 국내에서 제공하고 있는 모든 가상자산 관련 서비스에 대한 실사를 받았으며 고객이 예치한 가상자산의 100%를 초과하는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실사는 외부 감사인인 창천회계법인이 진행했으며, 직접 헤이비트 사무실을 방문해 헤이비트가 사용하는 계정에서 보관하고 있는 디지털 자산의 종류 및 수량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또한 디파이의 경우 팬케이크스왑(pancakeswap)에서 발생한 수익을 통해 추가된 LP(Liquidity Pool, 유동성 풀)를 포함하여 계산됐다.

이충엽 대표이사는 “FTX사태 이후 가상자산 업계는 회사 관리 자산을 고객에게 완벽히 증명해야 하는 중요한 과제에 직면하고 있다”며 “헤이비트는 FTX 사태 이전부터 꾸준히 자산실사를 해 오고 있으며, 고객 신뢰를 위해 더욱 고도화된 자산 증명 방식이 있는지도 면밀히 살펴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