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메이드 마켓 플랫폼아이디어스‘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텀블벅‘을 운영하는 백패커(대표 김동환) 200억원 규모 시리즈 C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회사는 내년 상반기를 시작으로 아이디어스의 동남아시아·일본·미국 등 해외 시장 진출 ▲아이디어스·텀블벅의 사업과 인력 등에 대한 인프라 확대와 서비스 고도화 ▲작가·창작자들의 환경 개선에 집중 투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번 투자는 싱가포르 소재 액시엄아시아프라이빗캐피탈과 밴더빌트 대학교 등 글로벌 투자사와 알토스벤처스, 스톤브릿지벤처스 등 기존 주주가 투자에 참여했다.

투자 업계 등에 따르면 백패커의 기업가치는 3000억원 수준으로 2020년 투자 유치 시점보다 높은 수준을 인정 받았다. 아이디어스와 텀블벅이 국내 창작자 생태계에서 독보적인 성장세를 입증했다는 평가 하에서 이뤄낸 성과다. 두 플랫폼의 누적 거래액은 1조원을 돌파했으며 아이디어스의 핸드메이드 작가는 3만5000명, 창작자들은 2만6000명을 기록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 7월부터 매월 손익분기점(BEP)를 넘는 실적을 달성하고 있다.

백패커 김동환 대표는우리가 가진 시장 경쟁력을 바탕으로 크리에이터 에코시스템을 구축하고 창작자가 고객들에게세상의 특별함이란 감정 가치를 제공해 나가게 될 것이라며 “K창작자들이 전세계의 잠재 고객을 만날 수 있는 기반을 쌓아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추는데 집중하겠다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