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리브영이 올해 연 매출 100억원 이상 브랜드를 전년 대비 30% 늘리겠다고 16일 밝혔다. 신진 브랜드 육성에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제공=올리브영)

올리브영은 최근 3년간 입점 브랜드 매출을 분석한 결과, 지난해 올리브영에서 매출 100억원을 넘어선 브랜드가 2021년 대비 38% 늘었다고 설명했다. 그중 지난해 ‘처음’ 연 매출 100억원을 넘긴 브랜드 수는 21개로 중소기업 브랜드가 19개다. 올리브영에서 이들 브랜드의 매출은 2021년과 비교해 127% 증가했다. 21개 브랜드 중 중소기업 브랜드만 19개다. 넘버즈인, 어뮤즈, 데이지크 등 신진 브랜드들이 입점 1년 만에 매출 100억원을 달성했다. 

올리브영은 자사의 판로 지원 뿐 아니라 새로운 트렌드를 내세우고, 인큐베이팅한 전략의 결과라고 밝혔다. 회사는 2023년에도 연 매출 100억원 이상의 브랜드가 전년 대비 30% 이상 더 늘어나도록 육성할 계획이다. 새롭게 내세우는 트렌드는 뷰티에서는 ‘슬로에이징(Slow-aging)’, 헬스에서는 ‘W케어(W Care)’와 ‘이너뷰티’다.

또한 회사는 온ㆍ오프라인 판매 공간 리뉴얼로 브랜딩 공간을 확장할 계획이다. 이에 더해 올영세일과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마케팅을 활용해 브랜드와 고객 접점 확대,  글로벌몰 투자 확대를 통한 수출 지원까지 다방면으로 신진 브랜드의 매출 증진을 꾀한다는 방침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히트 상품 대열에 오르는 국내 중소 브랜드들의 개수와 매출 규모가 커지고 있다는 것은 국내 뷰티 시장 성장에 긍정적인 시그널이라며 “올리브영을 발판 삼아 신진 브랜드들이 양적질적으로 경쟁력을 갖추고 새로운 성장 기회를 모색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