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리는 지난해 11월 뷰티컬리 정식 출시 이후 연말까지 명품 화장품 판매량이 9~10월과 비교했을 때 3.2배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백화점에서 판매하는 글로벌 명품 브랜드의 판매량이 증가했다. 에스티 로더는 9배, 비오템과 달팡은 6배, 아베다는 5배 증가했다. 록시땅과 바비브라운은 판매량이 4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뷰티컬리는 글로벌 브랜드 본사, 혹은 브랜드 공식 판매처를 통해 명품 브랜드 상품 대부분을 확보했다고 강조했다. 설화수, 헤라 등 K뷰티와 논픽션, 탬버린즈 등 신생 럭셔리 브랜드, 프라다, 조말론 런던, 아틀리에 코롱 등 향수 브랜드도 대거 입점했다. 현재 뷰티컬리에 입점한 브랜드 수는 1천여개에 이른다는 설명이다.

회사는 전체 뷰티 상품 중 본사나 공식 판매처 상품 비중이 99.4%를 차지한다고 강조했다. 나머지 0.6%는 고객 수요 조사 차원에서 병행 수입을 택한 경우로 회사가 직접 정품을 인증한 상품이다.

컬리 천경원 리더는 “제품의 생산은 물론 판매처 선정에도 매우 깐깐한 글로벌 명품 뷰티 브랜드들이 뷰티컬리를 선택한 이유가 있고, 그런 뷰티컬리 만의 장점을 고객분들도 똑같이 느끼시는 것 같다”며 “앞으로도 고객분들에게 새롭고 신선한 쇼핑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