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육각이 초록마을과의 협업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초록마을은 정육각과 합작한 ‘매일신선’ 라인업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회사는 오프라인 매장에서 식품 신선도를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설명했다. 

‘매일신선’은 소비자가 최상의 신선식품을 즐길 수 있도록 돕는 초록마을의 신규 프로젝트다. 상품 전면에 입고일 정보를 색깔과 요일로 강조했다. 요일마다 제품 라벨을 다르게 적용해 소비자가 어떤 상품이 신선한 상품인지를 쉽게 알 수 있다는 설명이다. 입고일이 지난 제품은 경과일에 따라 할인율ㅇ르 차등적용한다. 초록마을은 조금이라도 더 신선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유통 정보를 살피거나 일부러 가장 뒤쪽에 진열된 제품을 고르는 소비 심리에서 착안한 콘셉트로, 신선도 확인을 위한 기준을 고객 편의에 맞춰 새롭게 마련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밝혔다. 

정육각과 협업하는 만큼 매일신선 라인업의 첫 상품군은 무항생제 국내산 돈육과 한우로 구성된 축산물 13종이다. 정육각의 축산 역량을 활용해 원물 선별부터 제조 및 포장까지 엄격한 자체 품질 기준을 적용했다는 설명이다. 초록마을은 이달 중 닭과 수산물을 추가 론칭하고, 연내 신선식품 카테고리 전반에 걸친 라인업 확대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매일신선 프로젝트는 초록마을 3개 직영점(당산점, 우장산역점, 송파위례점)에서 우선 출시된다. 또한 신선도 관리를 위해 점포별 한정수량으로 운영된다. 회사는 1월 중 전국 85개 직영점으로 확대 후 가능한 빠른 시점에 가맹점 협의를 통해 국내 약 400개 전체 매장에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정육각과 초록마을의 합작 상품군은 양사의 시너지를 내기 위한 방안으로 소비자가 체감할 수 있는 첫 프로젝트이기도 하다. 이미 초록마을은 지난해 3분기부터 물류 인프라 개편 등으로 물류 효율화에 나선 상황이다. 또한 지난해 말 연말 정기 인사로 조직개편을 실시하고 정육각과의 시너지 창출에 나섰다. 회사는 올해 상반기 중 흑자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재연 초록마을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초록마을의 유기농 신선식품 유통 노하우에 축수산 기획·개발제조물류 등 정육각 고유 역량을 결집해 계열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구현했다라며 “향후 소비자 사이에서 ‘매일신선이 고품질 신선식품을 선택하는 기준점으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