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대표 조규곤)는 2023년의 전략 키워드로 ‘스쿼트(Squat)’를 제시하며 올해도 성장을 지속하겠다고 2일 발표했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이날 시무식에서 “지난해 파수는 동남아시아에서 목표 이상의 성장과 애플리케이션 보안 자회사 스패로우의 견고한 성장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유의미한 성장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파수는 국제 정세와 기업 환경의 불확실성이 여전히 높은 2023년에도 성장을 이어나가기 위한 전략으로 ‘스쿼트’를 내세웠다. 도약을 위한 준비 자세를 갖추겠다는 의미다. 조규곤 대표는 “격랑의 2023년은 위기와 기회를 동시에 제공할 것”이라며 위기를 뛰어넘고 기회를 잡기 위한 준비 자세를 강조했다.

조규곤 파수 대표가 2일 시무식에서 신년사를 전하고 있다.(사진=파수)

파수는 올해 클라우드 기반의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와 관리형 보안 서비스(MSS)를 확대할 방침이다. 어떤 규모의 고객이든 쉽고 유연하게 디지털 혁신을 실현하도록 지원을 강화한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주 사업 분야인 데이터 보안과 애플리케이션 보안, 엔터프라이즈 협업 부문의 각 영역별 플랫폼 전략도 확대한다. 조직 내 각 부문별로 전문가조직(CoE)도 운영한다. 파수 관계자는 “파수 CoE는 주요 모범 사례를 선정해 사내에 전파함으로써 성공사례를 계속 창출하는 데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조 대표는 “전세계의 테크 기업들이 혼란에 빠진 지난해에도 파수는 국내외에서 안정적인 성과를 올리며 지속적인 성장을 유지할 수 있었다”며 “격동의 2023년에도 파수는 성공 경험을 내재화 해, 준비된 자세로 장애물을 뛰어넘고 기회를 잡아 지속적인 성장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