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물루자동화 토탈 솔루션 기업 아세테크와 손잡고 ‘카카오 i 라스 LAB(Logistics AI Base) 곤지암구축에 나선다고 18일 밝혔다. 양사가 AI 물류 등 공동 연구개발, 물류 비즈니스를 확장하기 위한 전초기지를 담당한다는 설명이다.

카카오 i 라스는 AI 기반으로 화주와 물류센터를 연결하는 물류 플랫폼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 측 설명에 따르면 누구나 판매, 주문, 창고 관리 등 물류 과정을 관리할 수 있다. 지난해 쇼핑몰과의 연동, 다양한 배송수단 옵션, 전자 계약, 창고 투어 등 비대면 계약 기능을 추가했다.

경기도 광주시에 위치한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은 물류 데이터 확보, 데이터 분석 환경을 마련하고 화주의 니즈를 반영한 AI 기반 물류 서비스를 개발, 적용하는 공간이다. 연면적 1,560평에 이르는 규모로 올 상반기 개장을 앞뒀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아세테크의 첨단 자동화 설비에 ▲카카오 i 라스의 창고매칭주문·물류 관리시스템(OM) ▲창고 관리 시스템(WM) 등 솔루션을 연결해 생산성을 최적화할 계획이다. 아세테크는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의 풀필먼트 운영물류센터 시설·물류자동화 설비 투자리셀러 파트너로서 화주 고객을 대상으로 카카오 i 라스의 주요 솔루션을 지원한다. 또한 양사는 물류업계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해 AI 물류 기술의 공동 연구개발에 힘을 합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아세테크와 손잡고 선보이는 ‘카카오 i 라스 LAB 곤지암’은 여러 참여사를 연결하고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물류 거점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만이 보여줄 수 있는 물류에 대한 새로운 시각을 제시할 수 있도록 AI 물류 기술과 서비스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종석 아세테크 대표이사는대한민국 물류서비스 발전에 큰 획을 긋는 빅스텝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