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롯데하이마트 주차장의 유휴공간이 쏘카존 혹은 모두의주차장으로 탈바꿈한다. 쏘카는 13일 롯데하이마트와 광범위한 사업 협력을 추진하는 포괄적 업무협약(MOU)를 12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각 사의 모빌리티 플랫폼 운영 역량과 국내 가전제품 전문점 역량을 활용, 주차 플랫폼 모두의 주차장과 전기자동차 충전기 제조·판매·설치 기업 중앙제어주식회사가 함께 참여해 모빌리티 환경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양 사는 롯데하이마트 오프라인 지점을 모빌리티 서비스 이용자가 가장 방문하기 좋은 거점으로 변화, 이용자층 확대를 위한 전면적인 마케팅 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우선 전국 롯데하이마트 지점 140여개의 유휴 주차면을 쏘카존으로 운영한다. 하이마트 이용자, 임직원, 주변 인접 거주자들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모두의주차장에 롯데하이마트 지점 내 유휴 주차면 공유 운영도 추진한다. 영업시간 외 비어 있는 유휴 주차면을 공간이 필요한 사람에게 판매, 제공해 지역 주차난을 해소한다는 계획이다.

탄소배출 절감을 위한 전기자동차 이용 활성화에도 나선다. 쏘카는 소유, 운영 중인 전기 차량을 제공하고 롯데하이마트와 중앙제어는 지점 내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를 지원한다.

 위현종 쏘카 최고전략책임자는 “국내 최고의 가전제품 전문점으로서 경쟁력을 가진 롯데하이마트와 온라인 주차 플랫폼 역량을 보유한 모두의주차장,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산 기술의 중앙제어 등이 쏘카와 함께 선보일 다양한 결과물을 기대해달라”면서 “앞으로 쏘카는 다양한 기업과의 협력을 통해 모빌리티 유니버스 환경 구축에 앞장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광규 롯데하이마트 경영지원부문장은 “ESG경영 차원의 탄소 절감뿐만 아니라 다양한 고객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모빌리티 업계 선도 기업인 쏘카와 협업을 추진한다, “앞으로도 고객들이 롯데하이마트 오프라인 매장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제휴 서비스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