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는 현대글로비스·롯데글로벌로지스·타다 운영사 VCNC 3개사 차량 약 300대를 대상으로 FMS 실증 사업을 진행한다고 16일 발표했다. 3개 회사 법인 및 업무 차량의 비용절감과 안전 개선을 목적으로 다양한 방식의 실증 운영을 통해 제휴 기업에 맞춤형 FMS 기술과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FMS는 상용 자동차, 특수목적 차량 등 동력자산과 비동력자산을 통합 관리하는 시스템이다. 차량에 설치한 전용 단말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차량 상태, 위치, 운전 습관, 외부 환경 등 차량 데이터를 수집, 관제시스템에 전송 후 통합 관리한다. 회사는 차량 운영 및 관리에 들어가는 비용과 시간을 절감할 수 있으며 다양한 안전정책을 지원할 수 있다.

이번 실증사업을 통해 쏘카는 롯데글로벌로지스의 택배 등에 활용되는 차량을 중심으로 업무 효율성을 개선, 배송 질을 높이는데 집중한다. VCNC는 택배 기사들의 운전습관 개선과 사고율 감소, 직영차량의 효율적인 관리 효과를 검증한다. 해외 진출에는 현대글로비스와 함께 한다. 양사는 전기화물차의 효율적인 운영, 관리를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쏘카는 이번 실증사업이 국내외 이동자산을 대거 보유한 업계 대표 3개사를 통해 회사가 보유한 FMS 기술과 솔루션을 선보이는 것에 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차량 내부에 설치된 다양한 하드웨어를 통해 해당 차량의 위치, 상태, 운전습관, 온도 등 다양한 데이터 수집을 실시간 진행하여 비용절감, 안전운행, 관리 및 운영 효율화 등을 검증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회사는 자사 차량 운영으로 차량 운영 데이터 축적, 이를 바탕으로 운영 개선 효과를 창출했다고 전했다. 쏘카는 카셰어링으로 운영하는 전 차량에 데이터 수집을 위한 텔레매틱스(차량 내 무선 통신 서비스)를 전 차량에 설치, 관제 장치(Telematics System)와 전자제어장치(Electronic Control Unit, ECU)로부터 데이터를 전송받아 실시간 차량 상태를 확인하고 있다. 이를 통해 관리자가 문제 발생 전 사전 징후를 파악하고 예측하여 차량을 관리할 수 있게 한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FMS 도입을 통해 비용절감, 안전개선 등의 운영/관리 효율성이 높아진다는 것은 이미 해외 사례를 통해 증명되었다. 쏘카의 FMS를 도입한 기업은 변동비를 획기적으로 줄여 영업이익을 보다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 11년간 IoT 단말기를 장착한  쏘카 카셰어링 차량 약 2만대를 비대면으로 동시 운영해 온 기술력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FMS시장을 빠르게 선점해 미래 모빌리티 환경 구축에 힘을 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쏘카는 모빌리티 관련 기술, 데이터,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내 FMS 시장 성장 및 발전에 앞장서며, 해외 시장 진출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