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웨어정의인프라(SDI) 전문기업 아토리서치(대표 정재웅)는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김유원)와 함께 세종특별자치시 클라우드 활용사업에 참여한다고 21일 알렸다.

네이버클라우드는 클라우드서비스사업자(CSP)로서 세종특별자치시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토리서치는 서비스 구축 사업자로서 프라이빗 클라우드(Private Cloud) 구축을 담당할 예정이다.

우선 양사는 세종시의 대민서비스 중 80%를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환할 계획이다. 그 이후 세종특별자치시 업무 시스템에 하이브리드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도입하고 인프라를 표준화한다. 이를 통해 상면·전기 비용 절감 등 탄소중립 정책에 기여하고, 최종적으로는 세종시를 스마트시티로 구현하는 것이 목표다.

아토리서치는 개방형 하이퍼컨버지드인프라스트럭처(HCI) 기반 소프트웨어 정의 인프라(SDI) 솔루션인 클라우드앤(CLOUD&)을 서비스하고 있다. 클라우드앤은 세계적으로 많이 활용되고 있는 클라우드 플랫폼 오픈스택과 아토리서치의 소프트웨어 정의 네트워킹(SDN) 기술을 통합한 것이다.

아토리서치는 지난해부터 네이버클라우드와 협업해 여러 공공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클라우드앤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모니터링 서비스와 연동해 클라우드 환경의 성능과 운영 지표를 통합 관리하는 것이 특징이다. 클라우드앤은 나라장터 종합 쇼핑몰에서도 등록돼 공공기관 대상으로 판매 중이다.

이번에 아토리서치가 네이버클라우드 함께 참여하는 세종시 클라우드 활용사업은 민간이 공공 전용 클라우드를 제공하고 공공은 이용료를 지불하고 사용하는 방식이다. 세종특별자치시를 비롯해 경상남도, 전라남도·광주광역시, 전라북도, 제주특별자치도 등 6개 기관 5개 사업계획이 정부 지원을 받아 클라우드 전환을 추진한다. 그 중 세종특별자치시는 네이버클라우드의 하이브리드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Hybrid & Private Cloud) 서비스인 클라우드앤(CLOUD&)을 활용해 관내 하이브리드 형태 클라우드 인프라를 구성한다.

아토리서치 정재웅 대표는 “부천시 인공지능 데이터센터 운영과 고도화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등 네이버클라우드와 지속적으로 협업을 하고 있다”며 “아토리서치의 클라우드앤은 국가정보원 보안기능 확인서와 GS인증을 받은 안전한 프라이빗 클라우드이다. 이번 사업에서는 업무 요건을 고려해 행정 클라우드존과 방범 클라우드존으로 구분하고, 민간 클라우드에 최적화된 클라우드 시스템을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