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스타2022 넥슨 부스 전경 (사진=넥슨)

구글과 애플이 2022년 앱마켓 결산을 발표했습니다. 양대 앱마켓을 둘 다 주름잡은 회사가 있네요. 넥슨입니다. 2022년은 넥슨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네요. 사실상 경쟁 기업이 없는 수준입니다.

구글플레이에선 넥슨코리아 자회사 네오플에서 개발한 ‘던전앤파이터모바일(던파모)’가 ‘올해의 베스트 게임-대상’, ‘올해를 빛낸 경쟁 게임-우수상’에 선정됐네요. 던파모는 올해의 게임대상 대통령상을 거머쥐기도 했습니다. 던파모 개발을 총괄한 윤명진 디렉터는 네오플의 새 수장에도 선임됐습니다. 이래저래 복을 불러오는 타이틀인 모양입니다.

넥슨이 올해 3월 24일 출시한 던파모는 수동 전투 게임입니다. 흔치 않은 시도인데요. 2D 도트그래픽 원작의 손맛을 모바일 환경에 구현하고자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습니다. 윤 디렉터는 던파모 개발 과정이 그만큼 힘들었다고 회고했는데요. 결국 이 점이 경쟁 게임과 비교해 확고한 차별화 요소가 됐습니다.

넥슨게임즈에서 개발한 ‘블루 아카이브’는 ‘올해를 빛낸 인기 게임’과 ‘올해를 빛낸 스토리 게임-우수상’에 올랐습니다. 블루 아카이브는 작년 11월 9일 출시 이후 매력적인 캐릭터와 탄탄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데요. 미소녀 캐릭터 수집형 장르인 서브컬처(하위문화) 게임 시장에서 중국산에 맞대응이 가능한 몇 없는 국산 타이틀이기도 하네요.

회사는 블루 아카이브와 애니플러스 간 협업으로 컬래버레이션(제휴) 카페를 운영하고 서비스 1주년 기념 OST 패키지 예약 판매를 진행하는 등 게임 안팎으로 활발한 지식재산(IP) 확장을 진행 중입니다.

애플 앱스토어 인기 게임 결산에서도 넥슨이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애플 앱스토어는 구글플레이 대비 앱 순위가 금세 바뀌는 특징이 있는데요. 구글플레이 결산에선 유료 매출 카테고리에서 강세를 보인 타이틀이 적지 않지만, 애플은 매출이 낮더라도 꾸준히 인기를 끈 캐주얼 장르 작품들까지 두루 올라와 있네요.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 이미지

던파모는 양대 앱마켓 결산에 올랐습니다. 매출과 함께 대중적인 인기까지 다 잡은 타이틀입니다. ‘카트라이더 러쉬플러스(카러플)’도 선정됐네요. 카러플은 넥슨의 간판 IP인 카트라이더 모바일 버전입니다. 던파모와 카러플이 옛 IP의 중흥기를 주도하네요.

넥슨이 만든 ‘피파모바일’과 ‘피파온라인4M’도 결산에 포함됐습니다. 넥슨이 잘 만들기도 했고, 피파 브랜드를 단 유일한 온라인 축구게임이기도 합니다. 경쟁작이 없네요. 두 게임은 이번 카타르 월드컵을 등에 업고 더욱 뜨거운 인기를 누리고 있는 중입니다.

퍼스트 디센던트 이미지

이처럼 게임 시장에선 넥슨의 독무대가 펼쳐진 상황입니다. 독점작인 피파 시리즈를 떼놓고 봐도, 크게 다르지 않네요. 2023년에도 이 같은 분위기가 이어질 수 있습니다. ‘마비노기 모바일’, ‘퍼스트 디센던트’, ‘카트라이더: 드리프트’, ‘데이브 더 다이버’  등 업계 내 가장 많은 내년 출시작을 예고한 바 있네요. ‘막강 넥슨’의 시대가 열릴 조짐입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