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이 충북 청주시 오창공장에 대규모 신규투자를 단행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19일 충청북도, 청주시와 올해부터 2026년까지 오창산업단지에 총 4조원 규모의 배터리 생산시설 신·증설 투자를 진행하고, 약 1800명의 인재를 신규 채용한다는 내용의 투자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투자 협약식에는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이범석 청주시장, 이방수 LG에너지솔루션 최고위기관리책임자(CRO)가 참석했다.

왼쪽부터 이범석 청주시장, 이방수 LG에너지솔루션 CRO, 김영환 충청북도지사. (출처: LG에너지솔루션)

LG에너지솔루션은 2026년까지 배터리 생산라인을 신⋅증설하고 시험연구동 등 제만 인프라 구축에 4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신규 생산라인에는 원격 지원, 제조 지능화, 물류 자동화 등 스마트팩토리 관련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현재 LG에너지솔루션을 이끌고 있는 권영수 부회장은 취임 초기부터 스마트팩토리 구축에 힘을 쏟아 왔다. 스마트팩토리를 도입하면 배터리 생산 시 AI 기반으로 품질 불량을 예측할 수 있고, 생산량도 효율적으로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회사는 북미 지역 사업장에 스마트팩토리 시스템을 도입한 데 이어 오창 공장에도 해당 솔루션을 도입하기로 했다. 

충청북도와 청주시는 LG에너지솔루션 투자 계획을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김영환 충청북도지사는 “LG에너지솔루션 투자애로해결 TF팀을 운영하고 행정인허가부터 공장 착공, 준공, 가동까지 책임지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은 투자 진행 과정에서 인근 업체의 참여를 유도하고, 생산 자재⋅장비를 구매해 지역 경기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LG에너지솔루션과 충청북도, 청주시는 이번 대규모 신규 투자로 2026년까지 총 1800명 규모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영환 도지사는 “글로벌 경기 침체로 어려운 경제 상황 속 LG에너지솔루션의 대규모 투자는 충청북도에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이번 투자로 충청북도가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레이크파크 르네상스를 완성하고, 국내 배터리 산업의 거점으로 성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방수 CRO는 “충청북도와 청주시, 그리고 지역사회가 지지하면서 LG에너지솔루션은 글로벌 배터리 업체로 성장하는 데 동력을 얻을 수 있었다”며 “이번 투자로 지역 경제 활성화와 고용 확대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