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의 온라인 장보기 플랫폼 GS프레시몰이 슈퍼마켓 GS더프레시와 손잡고 바로배달 서비스를 선보인다. GS프레시몰이 ‘바로 배달’ 서비스를 15일 출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바로배달’은 GS프레시몰 앱을 통해 상품을 주문하면 슈퍼마켓 GS더프레시에서 즉시 배송해 주는 O4O(Online for Offline)기반 서비스다. 기존 온라인 전용 센터 프라임센터로 프라임배달 서비스를 제공했다면 앞으로는  GS더프레시 매장을 활용해 1시간 ‘바로배달’ 서비스를 선보이는 것이다. 

GS프레시몰의 바로배달 서비스는 전국에 위치한 GS더프레시 매장이 ‘세미다크스토어’로 변신해 GS프레시몰의 ‘바로 배달’을 지원하는 방식이다. 기존 다크스토어는 오프라인 영업을 하지 않고 온라인 주문만 처리하는 물류거점을 의미했다면 이번 ‘세미다크스토어’는 영업을 하면서 물류 거점 역할까지 동시에 수행하는 오프라인 매장을 의미한다. 이미 요기요의 요마트 서비스가 GS더프레시를 세미다크스토어로 이용 중이다. GS프레시몰은 GS더프레시와의 O4O 시너지를 기반으로 추가 투자 없이 ‘바로배달’ 서비스를 빠르게 구축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회사는 올해 말까지 GS더프레시 직영점 140여점을 통해 GS프레시몰의 ‘바로배달’ 서비스를 우선 오픈한 후 가맹점을 포함한 모든 GS더프레시 매장으로 전면 확대할 계획이다.

‘바로배달’ 서비스는 GS프레시몰 앱 내 신설된 ‘바로배달’ 메뉴를 통해 이용 가능하다. 고객이 ‘바로배달’ 메뉴를 통해 상품을 주문하면 해당 정보가 고객이 지정한 배송지 반경 4km 내 GS더프레시 매장으로 전달되고 즉시 상품 준비에 돌입한다. 매장별로 배달 반경은 상이하다. 이후 배달원이 준비된 상품을 고객에게 최소 1시간 내외로 배달한다.

주문 가능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11시까지이며, 최소 주문 금액은 1만원, 3만원 이상 구매 시 무료 배달 혜택이 제공된다.

GS프레시몰은 여러 배달시간을 가진 배송 서비스로 고객별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에 최적화된 온라인 장보기 플랫폼으로의 입지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회사는 1시간 ‘바로 배달’ 서비스, ‘프라임배달’ 등 당일 배달부터 최대 3일 후까지 선택할 수 있는 예약 배달 서비스를 함께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안병훈 GS프레시몰 사업부문장(상무)이번에 론칭한 바로배달은 사업 역량 강화 및 시너지 창출을 위해 디지털 커머스 사업을 재편한 GS리테일의 조직 개편 후 선보이는 첫 협업 모델이다 “GS더프레시와의 협업으로 GS프레시몰의 배달 역량을 강화한 바로배달과 같이 GS리테일 사업의 경쟁력을 현저히 끌어 올릴 수 있는 O4O 연계시너지 창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