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크로니스(지사장 고목동)는 GS칼텍스(대표 허세홍)가 클라우드 기반 업무 문서 통합 관리를 위한 ‘M365 개선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안전한 문서 관리 기반 마련을 위해 아크로니스의 통합 사이버 보호 솔루션인 ‘아크로니스 사이버 프로텍트 클라우드’를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GS칼텍스는 전사 워크플레이스 환경을 전환하고 스마트워크를 실현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AAA(Anywhere, Anytime, Any device)’를 프로젝트를 수행했다. 구성원의 업무 위치와 디바이스에 제약 받지 않는 하이브리드 근무 환경과 페이퍼리스 업무 프로세스를 구현을 위한 계획이다. 궁극적으로 직원의 자율성과 시스템 사용성은 극대화하면서도, 물리적인 제약과 업무 기기의 제약을 최소화할 수 있는 환경을 구현해 업무 생산성 강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한 내부 네트워크를 벗어난 환경에서 업무를 할 때의 보안 요구사항을 감안해 제로트러스트 보안 모델링 기반의 보안 프레임워크를 도입해 안전한 업무 환경을 구현하고자 추진했다.

그 일환으로 GS칼텍스는 최근 본사부터 공장까지 전사의 업무 기반을 클라우드 환경으로 전환하고, 강력한 문서 보안 기능이 전제된 마이크로소프트의 M365 도입에 나섰다.

이와 함께 클라우드로 안전하게 시스템을 백업하고, 단일 콘솔로 보호 체계 전체를 관리할 수 있으며, 별도의 구축 기간이 필요 없이 효율적으로 필요한 만큼 라이선스를 구매해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형(aaS) 사이버 보호 솔루션인 ‘아크로니스 사이버 프로텍트 클라우드’를 약 5000 시트 규모로 도입해 전사에 구축했다.

이를 통해 GS칼텍스 전사 직원들은 원격 근무를 할 때뿐만 아니라, 태블릿 등의 다양한 모바일 기기로 클라우드에 접속해 데이터를 사용할 때 강력한 보안을 기반으로 안전하게 최신 데이터를 확인할 수 있게 됐다.

그 결과, GS칼텍스는 M365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백업하기 위해 소요되는 시간을 70% 이상 줄일 수 있게 되었으며, 인크리멘탈(추가분) 백업 기능 등을 활용하여, 업무 생산성을 크게 높일 수 있게 됐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아울러 시스템 중단이나 재부팅 없이 특정 시점의 시스템 상태로 기업 내부 IT 환경 전체를 그대로 복사하고 백업 복구할 수 있게 돼, 민감한 내부 데이터 사용자의 접속 기록 관리 및 체계적인 데이터 운영 전략 실행이 가능해졌다.

아크로니스는 GS칼텍스 담당자들이 클라우드 데이터 관리를 위해 주도적으로 자사 상황에 맞는 데이터 운영 및 백업 복구 정책을 수립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GS칼텍스의 문서 관리 시스템 운영 상황과 요구사항에 맞춰 맞춤형 통합 문서 보호 시스템을 구축하고 이용자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했다.

GS칼텍스에서 전사 규모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프로젝트 보안을 총괄하고 있는 이현경 디지털보안팀 팀장은 “이제는 온프레미스 시스템을 기반으로 하는 데이터의 중앙화 관리가 불가능해지고, 업계에서 빈번하게 시스템 무단 종료 및 보안 사고 등이 지속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아크로니스 사이버 프로텍트 클라우드의 강력한 보안성과 데이터 통합 관리 기능으로 민감 데이터 운영에 대한 경영진의 불안감을 해소시켜 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이 팀장은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전환이 이미 대세가 되었으나, 가장 간과하기 쉬운 부분이 업무연속성계획(BCP)이나 재해복구(DR)이다. 이 부분을 클라우드서비스제공업체(CSP)의 책임과 서비스 영역으로만 관리하기에는 불안 요소가 많다. 따라서 데이터 백업이나 복원에 있어서는 해당 기업이 책임감을 갖고 철저하게 대비를 할 필요가 있다. 아크로니스는 산재한 기업의 백업 데이터에서 현안과 연관된 주제의 최신 데이터를 신속하게 찾아 복구하는데 최적의 솔루션이었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이번 아크로니스 솔루션 도입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향후 글로벌 지사 및 자회사에 추가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