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은 21일 중소기업유통센터와 소상공인 ‘V커머스 제작지원사업’을 펼친 결과 소상공인의 디지털 사업경쟁력 강화와 매출 증대 효과도 이끌어내고 있다고 발표했다. 

티몬은 지난 5월 중소기업유통센터와 ‘V커머스 제작지원사업’을 시작했다. 현재까지 약 7개월간 제작한 ‘소상공인 사업 홍보와 인플루언서 연계 영상’은 총 385편에 이른다. 티몬은 숏폼 콘텐츠 인기에 맞춰 ▲유튜브 쇼츠 형태 제품 홍보 영상 제작 ▲’소비더마켓’ 기획전 연계 운영 ▲할인쿠폰 지원 ▲인스타그램을 통한 바이럴 마케팅 등을 종합적으로 지원했다. 

티몬은 이번 V커머스 제작지원사업이 소상공인의 상품 홍보와 함께 매출 증대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전했다. 대표적인 예시는 제주 지역 감귤을 판매하는 ‘담아팜’이다. 담아팜은 영상을 공개한 이후 11월 2주차 매출이 직전 주 대비 500% 증가했다. 입욕제 전문 판매업체 ‘버블데이’는 티몬에서 지원받은 영상을 입점한 온라인몰과 SNS 등에 적극 활용, 연매출 10억의 소상공인으로 성장했다. 또한 직원이 2명 더 늘어나는 등 신규 고용 창출까지 이어졌다. 김성욱 버블데이 대표는 “제품의 장점과 사용법 등을 영상으로 담아내면서 고객의 구매전환율이 올라간 효과인 것 같다”며 “디지털 전환을 고민하는 많은 소상공인들이 앞으로도 많은 도움을 받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앞으로도 티몬은 온라인 접근성 강화가 필요한 소상공인들에 티몬의 커머스 노하우를 전수하고, 영상 콘텐츠의 효과를 실질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다각화해간다는 계획이다.

정해영 티몬 상생협력실장은숏폼 콘텐츠가 단순 킬링타임용이 아닌 핵심 정보만 골라서 보여주는 생생한 영상 리뷰로 매출 견인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티몬의 콘텐츠 제작 경쟁력은 물론 라이브방송을 지원하는 등 소상공인 디지털 판로 전환을 목표로 계속해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