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이 51년 동안 이용한 서소문사옥을 떠나 종로에 자리 잡는다. 회사는 본사를 서울시 종로구 종로5길 7(청진동)에 위치한 ‘타워8’로 이전해 12일부터 업무를 개시한다고 11일 밝혔다. ‘타워8’은 지하 7층, 지상 24층 건물로 CJ대한통운은 이 중 12개층을 사용한다. 기존 서소문사옥은 인근 오피스건물과 함께 도시정비형 재개발구역으로 지정돼 재개발될 예정이다.

CJ대한통운은 종로사옥에 스마트오피스 설계와 자율좌석제 등을 적용했다고 전했다. 노트북, 휴대폰, 전화기 등 모든 장비가 무선으로 연결되고, 직원들은 온라인 시스템과 키오스크 등을 통해 자신이 일할 자리를 예약하는 방식이다. 좌석은 공동업무에 적합한 협업형과 도서관 같은 집중형, 대화가 필요한 일반형으로 구분돼 자신의 업무상황에 맞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최고층을 고객과 직원을 위한 공간으로 꾸몄다는 점도 강조했다. 회사는 통상 최고층에는 대표이사실이 들어서지만 이번 종로사옥 최고층에는  고객과 직원을 먼저 생각한다는 의미를 담아 고객 라운지와 회의실, 카페테리아와 안마의자 갖춘 휴게실 등으로 꾸몄다고 밝혔다.

CJ대한통운 이정현 인사지원실장은 “유연하고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담은 업무공간을 제공해 구성원 모두가 최고의 퍼포먼스를 낼 수 있도록 신사옥 설계가 이뤄졌다”며 “서소문사옥 51년 동안 대한민국 물류산업 발전을 이끌었다면 종로사옥은 글로벌 혁신기술기업으로 성장하는 교두보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