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 분석 플랫폼 ‘쟁글(Xangle)’의 운영사 크로스앵글(공동대표 김준우, 이현우)는 웹3 교육사업을 구체화한다고 6일 밝혔다.

쟁글 관계자는 “시장의 환경이 바뀌며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블록체인 기술의 미래 성장 가능성을 높이 사고 있으며, 인재확충 및 교육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크로스앵글은 실제 필요로 하는 정확한 지식 정보 제공 및 체계적 인재 양성을 위해 포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글로벌 리서치 업체인 커스터머 마켓 인사이트에 따르면 블록체인 기술 시장 규모는 2021년 기준 약 48억달러(한화 약 6조원)에서 연평균 63%씩 증가해 2030년에는 무려 690억달러(한화 약 96조 원)에 달할 것이라 전망된다. 블록체인 기술이 모바일 신분증, 투표 시스템, 유통 이력 추적 시스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될 수 있는 만큼 성장성이 높을 것으로 본 것이다.

이에 따라 사측은 시장 수요를 반영해 체계적인 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 사업을 본격화하겠다는 의지다. 사측에 따르면 교육 프로그램은 커리큘럼의 완결성과 크로스앵글 내부 전문가 집단에 의해 준비된 밀도 높은 전문성을 기반으로, 내부적으로 활용해오던 인재 양성 교육 및 그 체계를 반영하는 등 높은 완성도가 강점으로 꼽힌다.

크로스앵글의 웹3 교육 프로그램은 총 4개 파트로 구성되어 있다. 블록체인 기술과 웹3의 기초 개념을 이해할 수 있는 기본편, 웹3 사업 모델 설계 및 사업 전략을 배울 수 있는 사업 개발편, 블록체인 기술의 작동 원리와 블록체인 기술의 한계점을 극복하고 보완하는 기술들을 이해할 수 있는 기술 응용편, 웹3 서비스를 직접 활용해 경험 지식을 쌓을 수 있는 실전편으로 총 39강으로 구성됐다.

크로스앵글 김준우 대표는 “많은 기업들이 웹3 시장 경쟁력 확보와 블록체인 인력 확충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수요에 비해 공급이 턱없이 부족한 상황”이라며 “크로스앵글의 실무형 인재 교육을 통해 뛰어난 전문가를 양성할 수 있도록 양질의 교육 콘텐츠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