펄어비스(대표 허진영)가 지난 16일과 17일 이틀간 전남 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해커톤 대회 ‘딩가딩 프로젝트(코딩의 가능성을 코딩하다)’ 초대 대회를 개최했다고 20일 밝혔다.

해커톤은 기획, 프로그래밍, 디자인 역할을 맡은 참여자들이 팀을 이뤄 제한 시간 내에 결과물을 만들어내는 경진대회다. ‘딩가딩 프로젝트’는 펄어비스가 코딩 관련 교육 기회가 적은 지역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프로그래밍 교육과 해커톤 대회를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게임 개발에 대한 기초 과정 학습과 팀 별로 개발한 프로그램을 발표하고 직접 진행해보는 과정으로 진행했다.

예선 대회는 10월부터 11월까지 전남 나주, 영암, 화순 지역 교육지원청과 연계해 해당 지역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 중 우수 인원을 펄어비스 사옥 ‘홈 원’으로 초청해 결선 대회를 열었다. 현장을 찾은 학생들에게 펄어비스 개발자들이 직접 회사에 대한 소개와 함께 게임 제작 과정 특강도 진행했다.

펄어비스는 ‘딩가딩 프로젝트’의 초대 대회를 시작으로 프로젝트 참여 인원 및 대회 규모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딩가딩 프로젝트를 기획한 김세미 펄어비스 인사문화실장은 “게임 개발과 코딩에 대해 경험이 많지 않은 어린 학생들이 이번 기회를 통해 게임 개발자로서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기획했다”며 “더욱 많은 학생들이 기회를 접할 수 있게 프로젝트를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