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투스 계열사 컴투스타이젬, 바둑리그 팀 발대식 개최

컴투스(대표 송재준, 이주환)는 계열사 컴투스타이젬(대표 이승기)이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 팀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발대식에는 3년 연속으로 사령탑을 맡은 안형준 감독을 비롯해 안성준, 박건호, 안국현, 최재영, 김형우 등 리그 다경험 선수들과 김세현, 오병우, 송상훈 등 패기와 열정을 갖춘 젊은 선수들이 모여 새 시즌을 맞는 각오를 다졌다.

2020년 첫 출범을 시작으로 올해 3년째 KB국민은행 바둑리그에 출전한 컴투스타이젬은 전기 시즌에서 후반기 리그 1위라는 돌풍을 일으켰으며, 준플레이오프까지 진출하며 저력을 보여준 바 있다.

새로운 시즌에 모든 선수를 재정비하며 또 한 번의 도약을 노리고 있는 컴투스타이젬은 안형준 감독과 1지명으로 선발된 동생 안성준이 한솥밥을 먹게 되며 ‘형제케미’에 기대를 모으고 있다.

컴투스타이젬 팀 단체사진

컴투스타이젬은 오는 30일 ‘킥스(Kixx)’와의 첫 대결로 정규리그를 시작하며 5개월간의 대장정에 걸친 시즌 첫 우승에 도전한다.

안형준 감독은 “프로라면 목표는 항상 우승일 것이다. 올 시즌 팀 선수들 구성에도 대단히 만족한다. 선수들 간의 환상적인 팀 케미를 이끌어서 목표인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2022-2023 KB국민은행 바둑리그’는 컴투스타이젬을 포함해 총 12개 팀(국내 10팀, 해외2팀)이 양대 리그와 인터리그로 나뉘어 총 96경기를 펼치며, 지난해와는 달리 승점제로 순위를 가른다. 한국바둑리그에 해외국가가 각 단일팀으로 참가하는 것은 2004년 리그 출범 이후 19년 만에 처음이다.

우승팀에게는 2억5000만원의 상금이, 준우승팀은 1억원의 상금이 주어지며, 총규모는 40억 원(KB바둑리그 37억원, KB퓨처스리그 3억원)이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