웅진씽크빅(대표 이재진)은 9년 연속 ‘가족친화 우수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여성가족부가 주관하는 ‘가족친화인증’은 ‘가족친화 사회환경의 조성 촉진에 관한 법률 제15조’에 의거해 일과 가정을 양립할 수 있는 가족친화제도를 모범적으로 운영하는 기업에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다. 웅진씽크빅은 2014년 첫 인증을 시작으로 9년 연속 인증 이력을 보유하게 됐다.

회사는 2018년부터 신설한 ‘난임치료휴가제’로 임신에 어려움을 겪는 임직원에게 연차휴가 외 매년 5일의 유급휴가를 추가 부여하고, 워킹맘 특별 휴가 지급, 임신/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지원 등 모성보호를 위한 제도를 강화시켜 나가고 있다.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한 다양한 복지정책으로 직원 본인 스스로와 가족을 보살피는 시간을 보장해준다. 회의, 회식, 야근이 없이 일에 몰입도를 높여 조기 퇴근하는 ‘3無데이(삼무데이)’, 임직원 자녀 생일에 제공하는 ‘자녀 생일 연차’ 및 생일케이크, 개인 업무 스케줄에 따라 매일 출퇴근시간을 유연하게 운영하는 ‘선택적 근로시간제’, 본인 생일 당일 ‘오후 2시 조기퇴근’ 등 복지 이용을 적극 권장한다.

웅진씽크빅 강준영 인사팀장은 “워라밸 실현을 임직원 개인의 노력에 맡기지 않고 회사가 제도적으로 지원해주고자 한다”며 “시대 변화와 임직원들의 필요에 맞춰 가족친화제도를 지속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