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티 채널 네트워크(MCN)의 대명사인 샌드박스네트워크가 경쟁 심화, 수익성 악화 등을 이유로 커머스와 e스포츠 대회 운영 대행 등 신사업을 접는다. 대신 자신들이 가장 잘 할 수 있는 콘텐츠IP 사업에 집중, 수익성 개선에 나선다.

27일 샌드박스 네트워크는 “사업 중e스포츠 대회 운영 대행 부분은 사업 종료하고,자체 브랜드 커머스 부문은 매각할 계획”이라며 “시장 상황이 변화하게 되었고,이에 대한 선제적 조치로 기존의 성장 중심의 전략에서 수익성 중심의 전략과 체질 개선을 단행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전략 변화에 따라 향후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제작 기반의 콘텐츠IP생산 ▲웹2.0기반의 크리에이터IP비즈니스 및 ▲웹3.0기반의 게임 및 크립토 사업을 기반으로 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중심에 두고 비즈니스에 전념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콘텐츠 글로벌 유통과 국내 미디어 판매 사업, 출판 사업 등은 외부 제휴 혹은 파트너십을 통해 전개할 예정이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그간 900억원에 달하는 누적투자액을 바탕으로 커머스와 e스포츠 운영 대행 등 신규 사업을 진행해왔으나 지속된 실적 악화로 경영에 압박을 받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샌드박스네트워크는 지난해 매출 1137억원을 거뒀으나 영업이익은 121억원의 적자를 봤다. 올해 매출액은 1500억원으로 예상하고 있으나 적자는 지속될 전망이다.

이 회사 측은 “조직 효율화 이후,체질 개선뿐 아니라 핵심 사업인 플랫폼 사업과 광고 사업의 매출 증대를 통해 내년2분기 경 흑자 전환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