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현국 위메이드 대표가 17일 지스타2022 현장 간담회에서 FTX 사태에 대해 “FTX 사태의 본질은 코인이 아니라 내부 회계 체계가 관리되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근 유동성 위기로 파산한 글로벌 가상자산 거래소 FTX 사태는 코인의 불확실성이 아닌, 회삿돈을 마음대로 갖다쓰는 등의 내부 관리 체계가 부실했기 때문이라는 주장이다.

장 대표는 위메이드 미디어 간담회에서 “FTX 사태가 ‘리먼 브라더스 사태’가 아닌 ‘엔론 사태’란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며 “엔론이 분식회계했다고 해서 석유산업이 비판받지 않는 것처럼 FTX 사태의 본질은 가상자산 문제보단 내부 관리 제도가 갖춰지지 않은 것에서 비롯된 것”이라고 말했다. 사태 이후 가상자산 시장에서의 ‘옥석 가리기’가 빠르게 진행 될거라고도 예측했다.

해당 답변은 디파이(Defi) 등 블록체인 사업 전반을 넓히고 있는 위믹스의 사업 행보에 대한 우려에서 제기됐다. 이에 대해 장 대표는 “현재 위믹스는 물량을 커스터디 업체에 맡기는 등 개선책을 강구해나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위믹스 내 코인이 현금으로 나가는 상황이 생길 경우, 시장에 무조건 공시하겠다”고 약속했다.

장 대표는 이날 간담회에서 “위믹스의 투자 유의 종목 지정과 관련해 “미리 모든 걸 다 알고 예측했으면 좋았을 텐데 그렇지 못했다”고 사과하기도 했다.

장 대표는 “현재 닥사 측과 여러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하고 있으며, 수차례의 대면 미팅도 진행했다”며 “모든 게 다 결론이 나면, 앞으로의 개선점이 명료해질 것”이라고 말했다.장 대표의 이날 발언은 지난달 27일 디지털 자산 거래소 공동협의체(DAXA, 닥사) 측이 위메이드의 위믹스 코인을 투자 유의 종목으로 지정한 것에 비롯됐다. 닥사 측에 따르면 위믹스는 업비트, 코인원, 빗썸, 코빗 등 가산자산거래소에 제출한 유통량 계획 정보와 실제 유통량에 차이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투자자들에게 제때 명확한 정보 제공이 이뤄지지 않은 점 또한 문제로 지적됐다.

현재 위믹스의 투자 유의 종목 지정 논의는 17일까지로 연장된 상황이다. 당시 닥사 측은 “위믹스의 유의 종목 지정에 관한 관한 사실관계 등에 대해 프로젝트 측으로부터 소명을 받고 이에 대한 검토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서는 회사의 사업 행보에 대한 질문도 이어졌다. 장 대표는 회사의 미래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에 대해 “전수조사가 되고 나면 위메이드만큼 열심히 일한 회사는 없을 거라고 생각하게 될 것”이라며 “산업 초기 겪는 논란에 대해서는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일축했다.

다만, “이런 상황 속 내부 시스템 및 프로세스는 단단해졌다”며 “어떤 프로젝트보다 투명하게 건실한 프로젝트를 갖춰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P2E(Play to earn, 돈 버는 게임)에 대해서는 확신있는 모습을 내비쳤다. 그는 “3년 안에 모든 게임이 자기만의 토크노믹스를 구축할 거라 굳게 믿고 있다”며 “세계 경제와 크립토 시장 환경이 좋았다면 대부분의 게임사들이 P2E 게임에 뛰어들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동 시장 진출과 관련해서는 “중동은 새로운 산업에 대한 관심이 많은 지역”이라며 “금융과 소프트웨어의 결합이 블록체인이라는 걸 전파하고 있는 상황이며, 가시적인 성과가 나오면 알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Similar Posts

One Comment

  1. 코인판이기 때문에 엔론과는 비교도 안되는 거금이 말 한마디에 거품이 되어버린 건데, 무슨 코인판의 문제가 아니라는 건지…
    유사금융업을 하면서도 정부 통제도 안 받고 감사도 안 받고, 탈중앙화라는 말도 안되는 이념어나 읊어대면서 반규제에 한 목소리인 주제에 잘도 저런 낯 두꺼운 소리를…
    대표님, 게임을 만드세요. 투기판을 만들지 말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