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추론 최적화 전문기업인 소이넷(공동대표 김용호, 박정우)은 17일 자사의 주력 제품인 초고속 초경량 추론엔진을 탑재한 AI 머신러닝옵스(MLOps) ‘소이네이처(SoyNature)’를 선보였다.

소이넷은 지난 2018년부터 인공지능 실행최적화 시장을 개척하면서 국내 시장에서 레퍼런스를 확보하고 있으며, 글로벌 모델마켓(soynet.io/market)을 활용해 글로벌 진출을 시도하고 있는 AI 전문기업이다.

도시공유플랫폼, 한국전기안전공사에 인공지능 자동화 플랫폼을 공급하면서 실제 인공지능 실행 환경에서 꼭 필요한 기술을 개발해 ‘소이네이처’에 담았다. 더욱이 소이네이처에 탑재된 자사의 차세대 추론엔진 ‘소이넷 브이(SoyNet) V’는 트랜스포머 계열의 최신 AI 모델을 지원하며, 고정된 입력값이 아니라 다양한 입력값을 취할 수 있도록 강화됐으며, XAI(Explainable AI)기능으로 그래드(Grad)CAM을 지원한다.

소이넷은 기존의 ML옵스 솔루션이 데이터 라벨링과 학습에 기능이 치중돼 있다고 보고 소이네이처에 기본적인 라벨링과 학습자동화 기능을 제공함과 동시에 자사의 장점인 추론최적화 엔진을 탑재했다. 이를 바탕으로 AI 서비스 비용을 3분의 1로 절감하고, 지속적인 학습이 가능하도록 프로세스를 설계해 추가적인 학습파일이 테스트 단계를 거쳐 기존에 운영되는 AI를 교체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이에 따라 그동안 단회적인 학습을 통한 인공지능 서비스가 아니라 지속적으로 인공지능이 정확도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아울러 실제 환경에서는 학습서버와 추론이 요구되는 환경이 상이한데, 컴퓨팅 제약으로 인해 중앙집중적인 서버 환경이나 클라우드에 많이 의존한다. 이를 감안해 학습서버와 추론서버 또는 엣지 디바이스의 환경에서 학습엔진 배포와 관리 기능을 추가해 소이넷의 초고속·초경량 AI 추론기술이 잘 활용될 수 있도록 함으로써 타사의 ML옵스와 차별화하고 있다.

한편, 소이넷은 현재 운영 중인 모델마켓의 최적화 AI를 200여개로 늘리고 자사 제품을 보다 글로벌 환경에 적합하도록 고도화 하고 해외시장 개척을 위해 현재 시리즈A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

박정우 소이넷 공동 대표는 “어려운 시장 환경 속에서 고전하고 있는 국내외 AI 회사들이 서비스 비용을 줄이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자사의 모델마켓과 소이네이처를 통해 AI 최적화 기술을 보다 쉽고 합리적인 가격에 만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