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빗, 거래소 보유 가상자산 내역 공개한다… “투자자 우려 불식 위한 것”

코빗(대표 오세진)이 국내 업계 최초로 자사가 보유한 가상자산 내역 관련 사항 전반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결정으로 코빗은 매일 홈페이지를 통해 비트코인(BTC), 이더리움(ETH), 리플(XRP) 등 거래소에 상장된 모든 가상자산에 대해 자사가 보유한 수량과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지갑 주소까지 공개할 방침이다.

코빗 거래소 보유자산 내역 공개 홈페이지 화면 (자료제공: 코빗)

지금까지 국내 원화마켓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외부 회계감사를 거쳐 가상자산 및 원화 예치금을 분기별로 공시하는 것이 대부분이었다. 그러나 가상자산 보유 수량을 ‘매일’ 공개하지는 않았기 때문에 회계감사 기간에만 자산을 보유하는 것 아니냐는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코빗 측은 “이번 결정은 관련 우려를 불식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예측했다.

16일 코빗에 따르면 해당 결정은 최근 세계적인 가상자산 거래소로 알려졌던 FTX의 파산 신청에서 비롯됐다. FTX가 보유 자산을 부풀렸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시장에서는 가상자산 거래소가 고객들이 맡긴 자산을 그대로 보유하고 있는지에 대한 의구심을 품기 시작했다.

이러한 상황 속, 해외 유명 가상자산 거래소들은 앞다투어 가상자산 보유량을 공개하는 서비스 출시를 예고한 상태다. 주로 머클트리(Merkle Tree) 방식을 채택해 가상자산 보유량을 증명할 것으로 알려진다. 다만, 여기서는 지갑 주소 목록이 공개되진 않는다.

머클트리 방식은 블록에 포함된 거래 내역을 나무 형태로 요약한 것으로, 모든 정보를 압축해 간단히 표현하는 방법이다. 블록에 기록되는 데이터를 두 개씩 묶었기 때문에 거래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도 특정 거래를 찾는 경로가 단순하다는 장점이 있다.

코빗 측은 보유 수량뿐만 아니라 지갑 주소도 공개함으로써 고객이 거래소의 가상자산 거래 내역까지 자세히 확인할 수 있게끔 하겠다는 계획이다.

오세진 코빗 대표는 “앞으로도 투명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고객이 믿고 이용할 수 있는 가상자산 거래소를 만드는 데 온 힘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재 코빗의 지분은 넥슨의 지주 회사인 NXC와 SK그룹 내 투자 전문 회사인 SK스퀘어가 각각 64%, 35%씩 보유하고 있다.

코빗 관계자는 “코빗은 실제 소유주가 소송에 휘말려 있거나 지배 구조가 의심스럽고 복잡하게 얽혀 있는 다른 거래소들과 다르다”며 “경영 투명성 측면을 차별화된 강점 요소로 꼽고 있다”고 강조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컨퍼런스 안내] 클라우드 보안 & 제로트러스트 컨퍼런스 2024

  • 일시: 2024년 7월 4일 오전 8:40 ~ 오후 6:00
  • 장소: 서울 서초구 강남대로 213 양재 엘타워 6층 그레이스홀

[무료 웨비나] B2B기업, AI 시대 어떻게 고객을 발굴할 것인가?

  • 정민아 <하룻밤에 읽는 B2B 마케팅> 저자
  • 2024년 7월 9일 14:00~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