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전환에 시민개발자 참여가 많아져야 합니다. 한국의 기업들은 국제적 경쟁력이 높아지고 효율성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더 적은 것으로 많은 일을 해야 하는 시대입니다. 디지털 숙명이 정말 많은 차이를 만듭니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자)  

사티아 나델라(Satya Nadella) 마이크로소프트 최고경영책임자(CEO) 겸 이사회 의장이  한국에 전한 메시지다.

마이크로소프트는 15일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에서 ‘이그나이트 스포트라이트 온 코리아’ 행사를 개최했다. 지난달 미국에서 열린 이그나이트를 돌아보고 미래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다. 행사는 이날 한국을 시작으로 세계 각국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4년 만에 한국을 찾은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는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 사용자들과 직접 만났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나델라 CEO가 오프라인 행사에서 연설한 것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이다.

나델라 CEO는 ‘적은 자원으로 더 많은 것을 가능하게 하는 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Doing more with less with the Microsoft Cloud)’ 를 주제로 6가지 ‘디지털 숙명(Digital Imperative)’을 제시했다. 클라우드로의 이전을 비롯해 ▲인공지능(AI)과 데이터 ▲융합팀의 성장 ▲직원들의 재충전 ▲협업 프로세스 ▲보안 등이 그것이다.

15일 개최된 ‘이그나이트 스포트라이트 온 코리아’ 행사에서 기조연설에 나선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 겸 이사회 의장.(사진=마이크로소프트)

온프레미스를 클라우드로 전환하면 업무 효율이 95% 개선된다고 밝힌 나델라 CEO는 “우리는 데이터센터를 확장하고 있고, 한국 기업은 세계적으로 확장하고 있기 때문에 파트너십을 강화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 2025년 업무의 95%가 클라우드에서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뒤처지지 않는 클라우드 마이그레이션이 필요하다는 게 나델라 CEO의 말이다.

AI와 데이터도 미래 디지털 전환의 열쇠다. 그는 오픈 AI 모델 ‘달리(DALL-E)’를 통해 만든 미래 서울 모습을 제시하며 “앞으로 모든 제품과 모든 경험을 이런 식으로 시각화하고 처리하기 위해서는 최고의 데이터 플랫폼이 필요하다”며 “인텔리전트 데이터 플랫폼으로 다량의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다. AI의 진보를 활용해 기술을 더 개발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융합팀의 성장을 언급하면서는 “디지털과 관련된 업무가 기술영역 밖에서 만들어지고 있다”고 바라봤다. 현재의 환경은 전문 개발자가 아닌 로우코드나 노코드를 기반으로 한 ‘시민 개발자’의 역할이 확대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나델라 CEO는 “이 모든 것은 개발자 훈련을 받지 않은 사람이 우리(마이크로소프트)의 역량을 가지고 근무지에서 디지털 전환을 이뤄낼 때 현실이 된다”고 말했다.

격무 속에서 직원들에게 에너지를 주는 것도 중요하다. 그는 “다시는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가지 못한다”면서 “적합한 방식으로 업무를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직원의 76%는 사무실 안에서 근무하기 위한 타당한 이유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팀즈(Teams)’ 등의 협업툴을 통해 미래형 미팅과 협업을 추구해야 한다는 뜻이다.


협업 프로세스의 경우, 이제는 디지털과 물리적 세계의 연결 시대가 온 가운데 AI에 기반한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만들어야 한다. 나델라 CEO는 “앞으로 물리적 세계와 디지털 세계의 격차를 줄일 수 많은 기회가 있다”며 “디지털 트윈을 만들고 자동화를 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보안을 이야기하며 나델라 CEO는 특히 목소리를 높였다. 그에 따르면 2025년에는 사이버 범죄에 따른 피해액은 10조달러에 달한다. 사이버 범죄 유형이 더 복잡하고 파편화되는 만큼 통합적으로 보안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역풍이 거세지고 있는 세상에서 디지털 기술이야말로 이를 이겨낼 수 있는 궁극적인 순풍이라며마이크로소프트 클라우드를 통해 보다 적은 자원으로 보다 많은 가치를 실현해 나가는 모습을 직접 볼 수 있는 것은 멋진 일이라고 말했다.

신호철 마이크로소프트 시큐리티 리드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업무 환경을 보호하기 위한 보안 리더의 전략’ 세션에서 디펜더 포 클라우드를 소개하고 있는 모습.

보안의 중요성은 트랙 세션에서도 강조됐다. 신호철 마이크로소프트 시큐리티 리드는 ‘디펜더 포 클라우드(Defender for Cloud)’를 중심으로 마이크로소프트의 보안 노력을 되짚었다.

신호철 리드는 “디펜더 포 클라우드는 보안상태 강화 및 관리, 위협 탐지 및 워크로드 보호, 대응 및 자동화를 통해 보안 생태계를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밝혔다.

이름 그대로 클라우드의 사이버 위협을 탐지해내는 안티바이러스 솔루션으로, 현재 어떤 취약점이 있는지 한 눈에 볼 수 있는 대시보드를 제공하고 각각의 서버와 스토리지 등의 워크로드별 위협을 사전에 탐지해 준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애저(Azure)뿐 아니라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에서도 구동되는 것이 특징이다.

최근에는 업데이트를 통해 워크로드에 방해를 주지 않는 에이전트리스(Agentless) 진단과 공격경로 분석, 보안 규칙을 정의하는 통합 거버넌스 구축 기능을 넣었다.

또 다른 키노트에서는 디지털 기술을 통한 업무 혁신의 중요성이 강조됐다.

‘인텔리전트 클라우드를 통한 업무 혁신과 생산성 향상​’을 주제로 발표한 이건복 마이크로소프트 디벨로퍼 리드는 “디지털은 선택이나 전환이 대상이 아닌 이미 시작된 것”이라며 운을 뗐다.

데이터를 기반으로 혁신하고 중요한 데이터는 클라우드 전환 노력이 필요하다는 게 이건복 리드의 생각이다. 그는 “인텔리전트 데이터 플랫폼 전환이 중요하다”면서 “AI는 인간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시간을 단축시켜주고 많은 성과를 확보해주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메타버스가 현재 효용성에 많은 의심의 눈초리를 받고 있지만, 제대로 활용하면 더 많은 디지털 공간을 확보해 업무 제약을 없앨 수 있다는 설명이다.

그는 “디지털로 전환하지 않으면 앞으로 다가올 수 많은 도전과 어려움을 이기기 쉽지 않다”며 “불확실성의 시대에서 지속적으로 혁신하고 새로운 디지털 기술을 적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에서 선보인 클라우드 인프라·AI·보안 기술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