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존 타이틀 하향 안정화와 비게임 부문 역기저 효과 반영

카카오게임즈(대표 조계현)가 2022년 3분기 연결 기준 실적으로 매출 3069억원, 영업이익 437억원, 당기순이익 113억원을 기록했다고 2일 밝혔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과 순이익은 34%, 75% 감소, 영업이익은 2% 증가한 수치다.

모바일게임은 전분기 대비 약 8%, 전년동기 대비 약 52% 감소한 197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PC온라인게임은 전분기 대비 약 11%, 전년동기 대비 약 26% 감소한 133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카카오 VX 등을 포함한 기타(비게임 부문) 매출은 전분기 대비 약 13% 감소, 전년 동기 대비 약 156% 증가한 966억원이다.

3분기에는 ‘오딘: 발할라 라이징’,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 등 게임 매출을 기반으로 기존 타이틀의 하향 안정화 효과와 비게임 부문의 전분기 역기저 효과가 전체 매출에 반영됐다.

카카오게임즈는 4분기부터 ‘오딘’의 대형 전투 콘텐츠 ‘공성전’을 비롯한 대규모 업데이트를 진행하고, 속도감 있는 대만 시장 운영으로 성과 반등을 노린다. 또,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의 인기 캐릭터 업데이트와 꾸준한 이벤트로 이용자들을 공략한다. 또 글로벌 시장에 다양한 장르의 신작들 출시를 본격화한다.

회사는 PC온라인 생존게임 ‘디스테라’를 오는 24일부터 앞서 해보기 형태로 출시하고, 모바일 게임으로 수집형 RPG ‘에버소울’, 대형 MMORPPG ‘아키에이지 워’, 대작 MMORPG ‘아레스: 라이브 오브 가디언즈’, 액션 RPG ‘가디스 오더’ 등을 순차적으로 시장에 선보인다. ‘보라배틀’ 등의 블록체인 게임을 비롯해 ‘오딘’의 일본 및 북미지역 글로벌 지역 서비스 등도 주력해 나갈 계획이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