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타버스 플랫폼 ‘ZEP’을 운영 중인 ZEP(젭, 공동대표 김원배 김상엽)은 정식 서비스 8개월 만인 2022년 11월 기준, 월간활성이용자(MAU) 70만명과 누적 이용자 300만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ZEP은 모바일게임 ‘바람의 나라: 연’ 개발사인 슈퍼캣과 ‘제페토’ 운영사 네이버제트의 합작사다. 2021년 11월 30일 동명의 메타버스 플랫폼 ‘ZEP’의 베타 버전을 선보이며 출범했다. 올해 3월 정식 서비스 오픈을 알린 바 있다.

회사는 서비스 초기부터 최대 5만 명의 대규모 인원을 동시 수용할 수 있는 웹 기반 메타버스 플랫폼으로 주목받았다. ▲삼성전자, 롯데그룹 ▲SSG닷컴, 테팔 등 유통 분야 ▲비씨카드, 이베스트증권 등 금융 분야 ▲서울시, 각 지방 교육청, 지자체 등 공공기관 ▲빅히트 뮤직 소속 아티스트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롯데자이언츠 등 엔터테인먼트 분야까지 다양한 기업 및 기관이 ZEP에서 가상 체험, 팬 미팅, 오픈런, 팝업 스토어, 채용 박람회 등의 행사와 이벤트를 개최하고 있다.

주요 성과 지표로는 ▲약 35만 개에 이르는 스페이스(ZEP 내 메타버스 공간)가 생성됐으며 ▲이용자들이 ‘ZEP’에서 보낸 시간은 총 6만3000일 ▲인당 체류 시간은 평균 27분으로 나타났다. ▲총 1억6500만개 이상의 텍스트 메시지가 전송됐고 ▲비디오 챗 기능을 활용해 이뤄진 비대면 소통 건수는 140만회에 이른다.

특히 ‘ZEP’은 공교육의 디지털화 측면에서 콘텐츠 확장성이 뛰어나 새로운 교구로써의 잠재력이 높다는 평이다. 실제 지난 학기 중 40여개의 학급 및 공공기관이 방 탈출 게임에서 모티브를 얻어 수학, 영어 등 교과목을 소재로 한 맵을 ‘ZEP’에 구축했으며, 약 60만명 이상의 학생이 문제를 풀며 맵을 탈출하는 방식으로 비대면 학습 경험을 쌓았다.

ZEP은 지난 25일 공개한 프리미엄 스페이스를 통해 행사, 교육 등 기존의 사업 영역을 한층 더 공고히 다지는 한편, 새롭게 재편되고 있는 글로벌 기업 근무 환경에 맞춰 가상 오피스 시장 공략에 나설 계획이다.

업무에 사용되는 다양한 툴을 ‘ZEP’에 연동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영상과 음성, 텍스트를 넘나드는 자유로운 소통과 URL 클릭만으로 접속하는 쉽고 빠른 접근성, 스페이스 당 최대 5만명까지 동시 수용할 수 있는 대용량 트래픽 처리 기술 등 ZEP이 가진 강점을 내세워 가상 오피스에 대한 새로운 경험을 제공, 장기 성장 기반을 마련하겠다는 전략이다.

ZEP 김상엽 공동대표는 ”지난 1년간 메타버스라는 신 영역에서 많은 시행착오를 거친 끝에 누적 이용자 300만 명이라는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라며, “빠른 이용자 증가 속도에 맞춰 서비스 품질 및 이용자 만족도를 향상시켜 질적 성장을 함께 이뤄내겠다”라고 전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