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LoL 월드 챔피언십이 열린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체이스센터(사진=라이엇게임즈 이스포츠)

‘미라클 런’ DRX, 강호 T1에 3대2 승리…창단 첫 우승
매 세트 맹활약한 ‘킹겐’ 황성훈, 결승 MVP 선정
10년차 ‘데프트’, 첫 우승과 함께 최고령자 우승 타이틀 획득

5년 만에 ‘2022 리그오브레전드 월드 챔피언십(롤드컵)’ 결승전에서 한국 팀끼리 우승을 다퉜고, 대역전극 끝에 DRX가 T1에 세트스코어 3대2 승리를 거뒀다. 힘겹게 롤드컵 막차를 탔지만, 초반부터 기세가 심상치 않더니 결국 세계 최강 팀으로 거듭났다. 창단 첫 우승이다. 일각에선 네이버 등 다수 서비스의 장애가 롤드컵에 쏠린 트래픽 때문이 아니냐는 추측도 있다. 그만큼 게이머들 사이에서 대역전극으로 끝난 롤드컵 결승이 화제가 되면서 DRX가 재차 주목받고 있다.

6일 라이엇게임즈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체이스 센터에서 열린 2022 롤드컵 결승전에서 DRX가 T1을 세트 스코어 3대2로 제압하고 소환사의 컵을 들어 올렸다고 밝혔다.

4강에서 DRX는 LCK(한국) 1번 시드인 젠지를, T1은 LPL(중국) 1번 시드인 징동 게이밍을 각각 3대1로 격파하고 결승전에 올라왔기에 LCK의 우승은 이미 확정된 상황이었다.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롤드컵 플레이-인 스테이지부터 시작한 DRX는 강팀을 연달아 꺾으면서 팀 창단 처음으로 결승에 올랐고 풀세트 접전 끝에 우승까지 차지하면서 ‘미라클 런(기적의 행보)’을 달성했다. DRX는 이번 우승으로 소환사의 컵과 함께 다이아몬드가 박힌 챔피언십 반지, 상금 222만5000달러(약 28억원)에 라이엇 게임즈가 출시한 디지털 상품 수익 일부를 더한 총상금 중 22%를 받는다. 팀 승리에 크게 기여한 ‘킹겐’ 황성훈은 결승 MVP를 받았다.

2022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 세리머니를 진행 중인 DRX(사진=라이엇게임즈 이스포츠)

‘기적의 연속’ DRX, 창단 첫 롤드컵 우승

DRX는 LCK 2번 시드인 T1과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 스코어 3대2로 승리하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결승 첫 세트를 T1에 내주면서 불리하게 시작한 DRX는 뛰어난 교전 집중력과 운영을 바탕으로 2세트를 잡았고 3세트를 패하면서 위기에 몰렸지만 ‘킹겐’ 황성훈이 맹활약하면서 승부를 마지막 세트까지 끌고 갔다.

마지막 세트에선 불안한 시작을 보였으나, 난전을 유도하면서 챔피언 조합을 적절히 활용해 착실히 승기를 쌓았고, 적진으로 진격해 넥서스를 파괴하면서 첫 롤드컵 결승을 우승으로 마무리했다. 황성훈은 T1과의 4, 5세트에서 뛰어난 라인전과 교전 능력을 선보이면서 팀 우승에 크게 기여했다. 황성훈은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결승 MVP에 선정됐다.

2022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한 DRX(사진=LCK)

시드 막차 타더니 ‘기적의 드라마’

DRX는 롤드컵 역사상 최초로 플레이-인부터 시작해 우승을 차지한 팀이 됐다. LCK 대표 선발전부터 어렵게 롤드컵행 막차에 탑승한 DRX는 LCK 4번 시드로 멕시코시티에서 열린 플레이인(그룹전 관문) 스테이지부터 시작했다. 5전 전승으로 그룹 스테이지에 진출한 DRX는 모두의 예상을 깨고 조 1위로 8강에 진출했다.

녹아웃 스테이지에서도 DRX의 ‘미라클 런’은 이어졌다. LPL(중국) 3번 시드이자 디펜딩 챔피언인 에드워드 게이밍(EDG)를 8강 상대로 만난 DRX는 1, 2세트를 내줬지만 3, 4, 5세트를 연달아 잡아내면서 ‘패패승승승’이라는 극적인 스코어로 4강에 진출했다. 4강에서는 지난 2022 LCK 서머 우승을 차지하며 1번 시드를 얻은 젠지를 만났고 1세트를 패배하며 불리한 출발을 보였지만 세 세트를 연달아 승리하면서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마저 1세트를 패배하며 시작한 뒤 3대2로 우승을 차지한 DRX는 8강부터 진행된 5전 3선승제 모두 1세트를 패배하면서도 결국 결과를 뒤집으면서 ‘업셋의 달인’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2013년에 데뷔한 ‘데프트’ 김혁규는 9년 만에 세계 정상에 오르면서 최고령자 우승 선수 타이틀을 얻었다. 종전 기록은 2017년 삼성 갤럭시(현 젠지) 소속으로 롤드컵 우승을 차지한 ‘앰비션’ 강찬용(당시 만 25세)이 세운 것으로, 김혁규(만 26세)가 이를 갱신했다.


‘제카’ 김건우는 처음으로 참가한 롤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로열로더’에 등극했다. 김건우는 2020년 LPL 비시 게이밍에서 데뷔해 비리비리 게이밍을 거쳐 2022년 DRX에 합류했다. 이전까지 롤드컵에 진출한 적이 없는 김건우는 2022년 롤드컵에서 ‘로열로더’ 자리에 올랐다.

3년 연속 롤드컵 결승 기록을 세우고 2020 롤드컵에서 담원 기아 소속으로 우승했던 ‘베릴’ 조건희는 이번 우승으로 2회 우승자 타이틀을 획득했다.

2022 LoL 월드 챔피언십 우승 후 단체 사진을 찍고 있는 DRX(사진=LCK)

DRX 우승 기념 이벤트 시작

라이엇게임즈는 플레이인 스테이지부터 시작해 ‘미라클 런’의 주인공이 된 DRX를 축하하기 위해 차주부터 한국 서버 플레이어들을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한다.

리그오브레전드에 ‘DRX 우승 기념 특별 아이콘’을 출시하고 이번 롤드컵에서 DRX 선수들이 사용한 스킨 5종(‘메카 아트록스’, ‘영혼의 꽃 킨드레드’, ‘프로젝트: 아칼리’, ‘하이 눈 바루스’, ‘꿀잼 하이머딩거’)을 한국 서버 플레이어들에게 무료 제공한다.

DRX 선수단이 롤드컵 기간에 사용한 모든 챔피언과 스킨도 50% 할인한다. 12.9 패치 이후 출시된 스킨과 할인 적용이 불가능한 전설급과 초월급 등은 일부 제외다.

라이엇 게임즈는 차주 중 라이엇 스토어를 통해 지난 롤드컵 컬렉션, 액세서리 등을 최대 65%까지 할인하는 이벤트를 시작하며 구매 시 추가 사은품도 증정한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One Comment

  1. 이게 진정한 인간승리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절로 드네요. DRX팀원들 모두 수고 많이 하셨고 축하드립니다! T1도 DRX 못지않게 열심히 하셨고 정말 수고많으셨습니다. 잠깐 푹 쉬고 두 팀 모두 더 멋진 활약 할 수 있길 바라고 있겠습니다 화이팅!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