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리스토 프로토콜 게임 장면 (사진=크래프톤)

‘데드 스페이스의 아버지’ 글렌 스코필드 개발 참여
크래프톤, 치밀하게 설계된 극한 공포 자신감
잔혹 액션 강도 더욱 높아져…근거리 타격 시 쾌감

블록버스터(AAA) 3인칭슈팅(TPS) 생존 공포 게임이 곧 출시를 앞뒀다. 크래프톤이 산하 독립 스튜디오인 스트라이킹 디스턴스 스튜디오가 개발 중인 ‘칼리스토 프로토콜(THE CALLISTO PROTOCOL)’을 오는 12월 2일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전역에 출시한다.

크래프톤이 지난 18일 역삼동 사옥에서 칼리스토 프로토콜 미디어 시연회를 열었다. 참가자들은 게임 초중반 지점인 ’해비타트(habitat)‘ 구간을 체험했다. 시연 기기는 플레이스테이션(PS)5다.

기자는 공포 게임의 대표 격인 ‘데드 스페이스’를 재미있게 즐긴 바 있다. ‘둠’ 시리즈 또한 즐겨하는 편이다. 공포 게임에 어느 정도 면역을 갖췄다고 생각했으나, 실제 즐겨본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이런 기자의 공포 불감증에 충격을 안겼다. 게임 초중반에 난입해 일부 콘텐츠만 즐긴 까닭에 전체 스토리의 개연성을 따질 겨를도 없이 음산한 공포 분위기 그 자체에 압도된 것이다.

크래프톤은 칼리스토 프로토콜을 ‘내러티브 중심의 생존 공포 게임’으로 소개하고 있다. 그만큼 게임 줄거리가 중요하다. 스토리 초반부터 즐겼다면 공포가 더욱 배가됐으리라 생각된다.

게임은 300년 후 목성의 위성 칼리스토에 위치한 최고 보안 등급 감옥인 블랙 아이언 교도소를 무대로 펼쳐진다. 이용자는 주인공이자 수감자 중 하나인 제이콥 리가 돼 정체불명의 질병이 뒤덮은 교도소 탈출을 감행한다. 이 과정에서 칼리스토 이면에 감춰진 어둡고 충격적인 비밀을 마주하게 된다.

바이오파지라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적들과 전투에 참여하면 그야말로 강렬한 고어 액션을 체험할 수 있다. 사지를 뜯어내고 머리통을 터뜨리는 등 잔혹하고도 화끈한 액션이 화면을 가득 채운다. 청소년 이용불가를 받은 이유다.

PC게임을 즐긴 기자는 콘솔 패드 조작에 익숙지 않다. 이 때문에 중간 난이도가 상당히 어렵게 느껴졌다. 바이오파지에 감염된 적들은 대단히 위협적인 존재였다. 두 번 이상 타격을 당하면 HP가 절반 이상 빠질 정도다. 둘 이상 적들이 등장하면 난감한 상황이 여러 번 연출됐다. 적에게 당하기라도 하면 제이콥 리가 끔찍하게 죽는 장면을 볼 수 있다.

전투 시엔 좀비와 주변 사물을 끌어당길 수 있는 중력 무기를 전략적으로 활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여러 번 죽다 보니 오기가 생긴 탓일까. 중력 무기로 적을 끌어당겨서 근거리 무기로 강타할 땐 쾌감마저 느껴졌다. 적들의 공격 시점에 맞춰 조이스틱을 좌우 조절하면서 회피하고 타격하는 재미도 쏠쏠하다. 시연에선 권총이 주어졌다. 권총보다는 몽둥이와 같은 근거리 무기가 확실한 손맛을 선사했다.

이용자는 어둡고 폐쇄적인 교도소 안을 누비며 퍼즐 요소를 심심치 않게 접할 수 있다. 여러 갈래 길이 있다. 퍼즐 요소 때문에 중간에 진행이 막히는 지점을 불편하게 느낄 이용자도 있을 것이다. 그만큼 공포가 증폭되는 효과도 있다.


칼리스토 프로토콜 프로젝트엔 ‘데드 스페이스의 아버지’ 글렌 스코필드와 주요 개발진이 참여했다. 시연을 즐긴 뒤 기자들도 ‘데드 스페이스’를 화두에 올렸다. 데드 스페이스의 느낌이 물씬 난다는 것이다. 공포 수준과 잔혹 액션의 강도는 더욱 높아졌다. 칼리스토 프로토콜은 오랜만에 등판을 앞둔 ‘대형 호러 게임’이다. 실제 즐겨보니 기대치가 더욱 커졌다. 공포 게임의 계보를 이을지 주목된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