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화물 모니터링 시스템 개발업체인 엑셀로(대표 박성재)는 판교 데이터센터(IDC) 화재 사고 이후 에너지 저장 장치(ESS) 등 전력 대량 이용 시설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스마트블러킹(Smart Blocking)’ 솔루션을 제공한다고 27일 밝혔다.

데이터센터처럼 전력 대량 이용 시설의 ESS를 구성하는 리튬이온 배터리는 전력 에너지를 축적한 상태에서 열폭주 현상을 발생시켜 상시 화재 가능성을 떠안고 있다. 화재가 발생했을 때 배터리 내 전해액에서 지속 발생되는 산소가 화재를 확산시키는 촉매 역할을 하면서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게 된다. 따라서 화재를 원천적으로 막을 수 없는 만큼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이런 가운데 엑셀로는 모니터링 센서가 내장된 내화물을 이용한 스마트블러킹 솔루션을 제공하기로 했다.

회사측에 따르면, 내화물은 고온의 열처리가 수반되는 산업에 사용되는 무기 재료로써 고로, 용광로, 소각로 등 설비 내부에 블록 형태로 설치된다. 최대 1600℃에 달하는 쇳물도 견딜 수 있어 고열에서 생산 설비를 보호하는 역할을 한다.

이런 내화물을 활용한 스마트블러킹은 ESS 배터리 사이트나 데이터센터 내부를 여러 섹션으로 나누고, 각 섹션 사이에 IRS(Intelligent Real-time System) 내화물 블록으로 격벽을 쌓는 방식으로 유사시 발생할 수 있는 피해를 최소화하는 안전 솔루션이다.

스마트블러킹 개념도 <출처: 엑셀로>

엑셀로가 개발한 IRS는 내화물 내부에 온도, 침식 상태 등을 감지할 수 있는 센서를 내장해 관리자가 IRS 센서를 통해 온도·침식·균열 등 블록의 상태 정보를 실시간으로 파악할 수 있고, 이상 상황이 생길 경우 선제 조치가 가능하다. 또 내화물 자체로 고온을 견딜 수 있어 다른 섹션으로 불길이 번지는 것을 막아준다.

이와 함께 한 섹션에 화재가 발생하더라도 해당 섹션의 전력만 차단한 채 화재를 진압할 수 있으므로 다른 섹션의 설비는 정상 작동된다.

박성재 엑셀로 대표는 “데이터센터 미러링, 서버 및 ESS의 물리적 분산 등의 방법도 있지만, 화재 발생의 근본적 위험 요소 제거는 불가능하다”며 “화재 확산 방지를 위한 현실적 대안 마련이 시급한 현 상황에서 스마트블러킹이 가장 앞선 대안으로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엑셀로는 2016년 글로벌 선두 설계 엔지니어링 업체인 유럽 폴워스(Paul Wurth)의 인큐베이팅 챌린지에서 인더스트리 4.0 부문 우승을 차지한 기업이다. 글로벌 철강사 포스코, 현대제철, 세아창원특수강을 비롯해 카본블랙 제조사인 현대OCI 등에 서비스형소프트웨어(SaaS)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글로벌 송풍지관(고온 열풍 파이프) 공급 기업 SAB와 독점 공급 계약도 체결한 바 있다.

현재 제철·제강, 카본블랙, 시멘트, 소각로 등 다양한 산업 분야의 국내 고객사들과 솔루션을 활용한 활발한 서비스 제공을 도모하고 있다. 또 국내 유수 기업에서 확보한 레퍼런스를 바탕으로 유럽·미주 글로벌 제강사로의 연내 서비스 공급 계약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