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화웨이, 국내 엔터프라이즈 파트너 행사 연이어 개최

한국화웨이가 국내 파트너와의 지속적인 협력 및 관계 발전 의지를 다지기 위해 지난 25일과 26일에 걸쳐 프레이저플레이스 센트럴 서울에서 ‘화웨이 IP 클럽’과 ‘화웨이 IT 데이’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서 한국화웨이는 국내 파트너의 세일즈 역량 강화를 위해 선보이는 네트워크 및 스토리지 분야 기술력과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또한 국내 파트너사 및 IT 업계 전문가, 엔지니어, 영업 전문가 등과 함께 개방적이며 협력적인 파트너 관계 발전을 위한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차세대 네트워크 진화’를 주제로 25일에는 진행한 ‘화웨이 IP 클럽’에서 한국화웨이는 데이터센터, 캠퍼스 네트워크 솔루션, IP+POL(Passive Optical LAN) 등 다양한 네트워크 제품군의 최신 업데이트와 관련 파트너 소식을 발표했다. 26일에 개최된 ‘화웨이 IT 데이’에서는 ‘함께 이루다(Make It Together)’를 주제로 화웨이의 풀 스택 플래시 데이터센터, 오션스토(OceanStor) 스토리지 등 제품 업데이트를 발표하고, 파트너사의 세일즈 효율성을 높이기 위한 논의의 장을 마련했다.

모건 리(Morgan Li) 한국화웨이 엔터프라이즈 사업부문 마케팅 및 솔루션 본부장은 “화웨이는 ‘디지털 세계에서 가장 강력한 데이터 기반 구축’이라는 전략적 목표를 이룰 수 있도록 연구개발(R&D)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며 “이러한 노력과 혁신으로 선보이는 화웨이의 제품과 솔루션은 모든 고객들이 신뢰할 수 있고, 효율적이며, 친환경적인 데이터센터 스토리지 기반을 마련하도록 다양한 시나리오와 산업을 포괄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앞선 ICT 기술로 전세계를 선도하는 한국에서 더 많은 국내 파트너와 함께 디지털 전환의 성공에 대해 논의하고 서로 시너지를 낼 수 있길 기대한다는 바람을 밝혔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한국화웨이는 국내 기업 고객 및 파트너에게 화웨이의 기술력과 비전을 생생하게 선보일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해왔다. 지난 6월에는 ‘한국화웨이 엔터프라이즈 로드쇼’ 포럼을 통해 국내 다양한 산업 분야 기업 관계자들과 파트너에게 화웨이와 미래 지능형 캠퍼스 네트워크 구축과 데이터센터에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한 바 있다. 또 광주, 대구, 부산 등 국내 각지에서 로드쇼 세미나를 열고 다양한 화웨이 장비와 솔루션을 시연하는 자리도 가졌다.

한편, 화웨이는 세계 각국의 정부, 기관, 기업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바탕으로 다양한 산업군의 디지털 전환을 주도하고 있다. 현재 화웨이는 세일즈, 솔루션, 서비스 운영 파트너를 비롯해 인재 지원 협력, 투자, 금융, 산업기관 등 전세계 3만개 이상의 파트너십을 보유하고 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