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가 중국 내 반도체 생산시설에 필요한 장비를 1년간 미국의 별도 허가 없이 공급받기로 미국 상무부와 협의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SK하이닉스는 향후 1년간 심사 없이 장비를 공급받게 됐고, 중국 내 생산활동을 문제 없이 할 수 있게 됐다.

미국 상무부는 지난 7일 중국 내에서 생산되는 18나노 이하 D램, 128단 이상 낸드, 14나노 이하 로직 칩(Logic Chip)에 대한 장비 수출을 통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여기서 로직 칩은 논리적인 연산을 수행하는 모든 반도체를 의미한다. 중국 반도체 개발을 전반적으로 막겠다는 것이다.

다만 미국 상무부는 한국 기업의 경우 개별 허가를 받아 중국 내 공장에 필요한 장비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는 조건도 덧붙였다.

SK하이닉스의 D램 중 50%는 중국 우시에 위치한 공장에서 생산된다.  SK하이닉스의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공장과 인텔로부터 인수한 낸드플래시 공장도 중국에 있다. SK하이닉스에게 중국 시장이 중요한 역할을 하는 이유다.

SK하이닉스는 미국 상무부 승인을 받기 위한 절차를 준비했다. SK하이닉스는 글로벌 시장에 반도체 공급을 원활하게 하기 위해서는 지속적인 장비 공급이 필요하다는 점을 미국 측에 강조했다. 미국 정부도 이를 참작해 별도의 라이선스 없이 장비를 공급받을 수 있도록 1년 간 유예해줬다.

SK하이닉스 관계자는 “중국에서 반도체 제품 생산을 지속할 수 있도록 미국과 협의했다”며 “앞으로도 우리 정부와 함께 미국 상무부와 긴밀히 협의하여 국제질서를 준수하는 범위 내에서 중국 공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로이터통신은 지난 11일(현지시각) 미국 반도체 공구 제조업체 KLA가 SK하이닉스 등 중국 고객사에 대한 납품을 중단한다고 보도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배유미 기자>youme@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