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화물운송 플랫폼 스타트업 센디가 간편식 전문 플랫폼 기업 윙잇에 콜드체인 운송서비스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센디는 윙잇에 제조창고에서 유통센터, 즉 창고간 콜드체인 운송서비스를 공급한다. 센디 측은 식자재, 식품의 콜드체인 화물 운송은 온도관리와 냉장, 냉동차량 수급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이에 센디 경우, 자체플랫폼 내에서 확보한 차량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사전 예약운송은 물론 당일 긴급 운송까지도 모두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윙잇의 제조창고에서 가공이 완료된 HMR 간편식을 안전하게 유통센터로 운송할 수 있도록 콜드체인 운송경험이 풍부한 차주에게 우선 배차하고, 유통온도관리에 대한 사전교육도 시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센디는 AI기술을 기반으로 화물운송 관리 플랫폼 ‘센디’를 운영 중인 스타트업이다. 개인이나 기업에서 화물운송이 필요할 때, 앱이나 웹을 통해 간편하고 빠르게 화물운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1톤 이하의 소형화물차부터 25톤 대형화물차, 냉장 및 냉동차 등 다양한 차량을 보유한 전국 단위 차량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100% 책임배차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윙잇은 간편식 전문 플랫폼이다. HMR 간편식 2,000여종을 판매하는 버티컬 플랫폼 ‘윙잇’과 PB브랜드 ‘랠리’, ‘포지브’ 등을 운영하고 있다. 최근 누적 회원수 120만명을 달성하고 월 매출 40억원을 넘어섰다. 

센디의 염상준 대표는 “센디 서비스 출시 이후, 하루 5만건 이상의 운송 관련 데이터가 수집되고 있고, 누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기업고객에게 기업별, 상황별 맞춤형 물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센디는 지난해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와 빅데이터를 활용한 농산물 물류 효율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공사의 농산물 도매가격 정보와 센디의 화물운송 데이터를 기반으로 농산물 출하를 위한 견적비교운송예약결제까지 지원하는출하반장서비스 개발에 참여한 바 있다. 올해 시리즈브릿지 66.5억원의 투자를 유치, 현재까지 누적 투자유치액은 약 115억원이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성아인 기자> aing8@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