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임게임즈(Flame Games)는 모바일 3D 무협 판타지 게임 ‘신의 영역’을 구글플레이와 원스토어 등 주요 앱마켓에서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단숨에 고레벨 반열로 점핑 가능한 글자 수집 이벤트와 선마전장 이벤트를 진행한다.

신의 영역은 동양 무협과 서양 판타지가 혼합된 퓨전 스타일의 다중접속액션역할수행게임(MMOARPG)이다. 타격감이 한껏 실린 전투 시스템과 6종으로 구성된 전투 직업, 각종 탈 것과 날개, 법보, 신병으로 명명된 주요 성장 시스템 및 수많은 유저가 함께 공략하는 다인 던전, 경기장, 보스 몬스터 처치 등 다양한 전투 콘텐츠가 핵심인 게임이다.

이용자끼리 경쟁하는 ‘쟁’과 전투가 진행되는 동안 한시도 지루하지 않도록 액션 RPG에서 가장 중요한 타격감이 잘 실려 있으며, 직업별로 특수 스킬 연출을 더해 전투의 묘미를 살려냈다는 게 회사 설명이다. 동서양 퓨전 스타일로 채색한 배경 그래픽도 볼거리다.

캐릭터 직업은 창룡족의 후손으로 대검을 활용한 공격이 특기인 ‘검술사’, 마법 지팡이를 활용한 얼음 마법이 특기인 ‘마법사’, 회복과 방어를 위한 각종 지원 마법이 장기인 ‘음악사’, 두 자루의 단검을 빠르게 휘두르며 메인 딜러 역할을 자처할 ‘암살자’, 휘두르는 지팡이의 묵직한 한 방이 곧바로 치명타로 작용하는 ‘수도자’, 짜릿한 치명타를 고스란히 전달할 딜러 ‘원거리’ 등 총 6종이 준비돼 있다.

프레임게임즈는 두 종류의 정식 서비스 이벤트를 시작한다. 첫 번째로 ‘글자 수 이벤트’는 오늘부터 일주일 동안 유저들이 자동 전투모드로 몬스터를 사냥할 경우 ‘천’, ‘서’, ‘주’, ‘인’이 새겨진 아이템을 무작위 획득할 수 있으며, 해당 글자를 다 모으면 캐릭터의 전투력을 단숨에 일취월장시킬 고급 ‘칠성 장비’가 동봉된 ‘글자 수집 우수 선물함’과 교환할 수 있다.

선마전장은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토요일 저녁 20시에만 입장할 수 있는 전쟁 이벤트다. 입장을 위해선 최소 110레벨까지 성장시켜야 하며 해당 요일과 시간에만 개방되는 메인화면 내에 위치한 ‘선마전장’ 메뉴를 클릭하면 바로 입장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신의 영역 공식 라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Similar Pos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