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빌리티-DB손해보험,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 보험상품 업무협약

DB손해보험 김병은 상무(왼쪽) 뉴빌리티 이상민 대표 (사진=뉴빌리티)

연내 서비스 상용화를 앞둔 뉴빌리티가 자율주행 로봇의 안정적인 실외 주행을 위한 추가 안전장치를 마련한다.

31일 뉴빌리티(대표 이상민)는 DB손해보험과 ‘실내외 자율주행 로봇 서비스를 위한 보험상품’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실외 자율주행 로봇에 대해 종합보험을 적용하는 국내 첫 사례다.

양사는 실외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에 특화된 전용 보험 상품을 공동 개발, 운영한다.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사고 데이터를 수집, 분석하는 한편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 패턴에 맞춘 합리적인 보험 상품을 지속 고도화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개발되는 보험 상품은 로봇의 자율주행 과정에서 보행자 및 자동차, 이륜차 등에 생긴 인적, 물적 사고에 대한 전반적인 보상을 진행한다. 현재는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로 배달 서비스 중인 로봇에 우선 적용되어 있으며, 최대 보상 한도는 물적, 인적 사고에 대한 배상책임손해 발생 시 각각 10억원, 1억8000만원으로 책정됐다.

뉴빌리티의 자율주행 로봇 뉴비는 AI 기술과 다중 카메라 기반 V-SLAM 및 센서 퓨전을 통해 신뢰도 높은 자율주행 성능을 확보, 보행자 도로 위의 예상치 못한 사람, 사물 등을 인지 및 회피하며 주행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로봇 하단부 및 후방에도 카메라를 설치해 반려견과 같은 낮은 높이의 물체나, 후방에서 다가오는 자전거, 킥보드 등도 미리 인지 회피할 수 있고, 실시간으로 모든 주행 활동을 모니터링하며 주행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바로 해결이 가능한 관제 시스템도 구현됐다.

DB손해보험은 작년부터 AI 서빙로봇, 방역로봇 등에 대한 보험 상품을 국내 최초로 출시하며 로봇을 통한 보험 상품 확대 및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고, 실외 자율주행로봇의 규제 완화를 통한 상용화 시장 확대에 대비해 집적된 많은 데이터들을 바탕으로 실외 주행 시 발생할 수 있는 다양한 위험에 대해 담보할 수 있는 표준화된 실외 주행 전용 로봇 보험 상품을 개발 중에 있다.

이상민 뉴빌리티 대표는 “뉴빌리티는 이미 도심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안전하게 수행할 수 있는 기술 개발을 지속적으로 이어왔으며, 이번 DB손해보험과의 보험상품 협업을 통해 한층 더 높은 수준의 서비스 환경을 제공하고자 한다”며 “앞으로 다양한 기업 고객들과 시민들에게 안전하고, 편리한 자율주행 로봇 배달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수 있도록 서비스 고도화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협약식은 뉴빌리티 이상민 대표, DB손해보험 김병은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뉴빌리티 실외 로봇이 운행 중인 방배동 편의점 현장에서 진행됐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컨퍼런스] 2024 인플루언서 마케팅 & 브랜드 혁신 컨퍼런스

2024년 5월 29일 오후 13:00 ~ 18:00


[무료 웨비나] 생성형 AI 기반 혁신의 성공을 위한 API 관리 및 통합 솔루션

2024년 5월 22일 (수) 14:00 ~ 15:00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