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라클이 자사의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베이스(DB) 서비스 MySQL 히트웨이브(HeatWave)를 아마존웹서비스(AWS) 상에서도 제공한다.

한국오라클은 16일 오전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MySQL 히트웨이브는 오픈소스 기반 관계형 데이터베이스관리소프트웨어(DBMS)로, 단일 MySQL DB 내에 온라인 트랜잭션 처리(OLTP), 분석, 머신러닝, 머신러닝 기반 자동화 기능을 결합한 서비스다.

이번 결정으로 오라클의 자체 클라우드(OCI)뿐만 아니라 AWS를 통해서도 MySQL 히트웨이브를 쓸 수 있다. 오라클은 AWS 인프라를 활용해 MySQL 히트웨이브 사용이 가능토록 했다.

이제까지 AWS 사용자들은 다양한 DB를 조합해서 사용해왔다. 트랜잭션 처리에는 주로 아마존 ‘오로라’와 아마존 ‘레드시프트’, 분석을 위해서는 ‘스노우플레이크’, 머신러닝을 위해서는 ‘세이지메이커’를 주로 사용했다. 이 과정에서 개별 DB 간 ETL(데이터 추출·변환·적재)에 시간을 소모하고, 데이터가 중복되는 문제가 있었다는 게 오라클의 설명이다. 반면 MySQL 히트웨이브와 같은 하나의 DB에서 트랜잭션, 분석, 머신러닝까지 처리하면 이런 부수적인 낭비가 줄어든다.

니푼 아가르왈(Nipun Agarwal) 오라클 연구 및 고급 개발 부문 수석 부사장은 간담회를 통해 “AWS 고객들이 (MySQL 히트웨이브를) 사용하고자 하는 경우에는 OCI로 마이그레이션을 해 쓰는 경우가 많았다”며 “데이터 송신비용이 높고 속도 지연 문제가 있어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이 많았다”고 말했다. 자사 클라우드에 있는 데이터를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로 전송할 때 발생하는 비용을 줄일 수 있다는 뜻이다.

오라클은 AWS 기반 MySQL 히트웨이브의 속도가 타사 대비 월등하다고 주장했다. 레드시프트보다는 20배 빠르고 스노우플레이크, 구글 빅쿼리보다는 각각 16배 빠르다고 설명했다.

특히 가격 경쟁력이 있다고 오라클은 강조했다. 시냅스(1년 예약 기준)보다는 4배 저렴하고, 레드시프트(1년 선불 예약 인스턴스 기준)와 비교해서는 7배 저렴하며, 빅쿼리와 비교해서도 월별 기본 요율로 보면 12배 저렴하다는 설명이다. 또한 기능적으로 MySQL 히트웨이브의 큰 경쟁자로 꼽히는 스노우플레이크(표준 에디션 기준)보다 10배 저렴하다는 통계도 제시했다.

AWS 기반 MySQL의 장점을 설명하고 있는 니푼 아가르왈 오라클 연구 및 고급 개발 부문 수석 부사장의 모습. (제공=한국오라클)

오라클에 따르면 이번 AWS 기반 MySQL 히트웨이브는 밀리초(1000분의 1초) 수준의 짧은 앱 대기시간을 보이며, 인터랙티브 콘솔로 데이터를 쉽게 관리할 수 있다.

오토파일럿도 개선됐다. 회사 측에 따르면 특히 자동 스레드 풀링(Auto thread pooling)은 최적의 트랜잭션 수를 결정해줘 높은 처리량을 오랫동안 유지할 수 있다. 자동 구성 예측(Auto shape prediction)은 머신러닝을 기반으로 서버 텔레메트리 통계값을 취합하고, 쿼리 최적화를 위한 파라미터값을 수치화해  OLTP 워크로드 프로비저닝의 최적 구성을 결정해 준다.


아가르왈 수석 부사장은 “자동 구성 예측을 통해 더 나은 성능을 위한 큰 구성으로 업그레이드하거나 비용 절감을 위해 다운그레이드하는 등 비용에 맞춘 성능 구축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훈련, 추론, 설명 등 머신러닝 기능도 강화됐다. 모든 훈련된 모델을 MySQL DB 내에 저장해 별도의 머신러닝 도구나 서비스로 이전할 필요가 없다. 오라클은 이를 MySQL 히트웨이브 ML이라고 이름 붙였다. MySQL 히트웨이브 고객들은 히트웨이브 ML을 추가 비용 없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른 클라우드 DB 업체나 오픈소스 DB는 이런 고급 머신러닝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는 게 오라클의 설명이다

보안은 방어벽와 비대칭 데이터 암호화 등을 통해 강화한다. 방어벽은 SQL 삽입 등 데이터베이스를 대상으로 한 공격을 실시간으로 막는다. 비대칭 데이터 암호화는 개발자와 DBA가 기밀 데이터 보안 수준을 높이고 디지털 서명을 실행할 수 있게 해 문서 서명자 신원을 확인할 수 있게 해 준다.

마이SQL 히트웨이브는 향후 마이크로소프트 애저(Microsoft Azure)에서도 제공될 예정이다. 또 한 번의 협력이다. 오라클은 앞서 ‘애저용 오라클 데이터베이스 서비스(Oracle Database Service for Azure)’를 내놓고 애저 사용자가 OCI의 DB에 접근할 수 있는 서비스를 내놓은 바 있다.

퍼블릭 클라우드 사용이 여의치 않은 기업들을 위한 온프레미스 모델도 제공된다. MySQL OLTP 앱 데이터를 복제해 AWS 기반 MySQL 히트웨이브 또는 OCI로 이전, 거의 실시간으로 분석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에드워드 스크리븐(Edward Screven) 오라클 총괄 아키텍트는 “AWS 사용자와 개발자들은 자신의 데이터를 AWS에서 옮겨오거나, 새로운 플랫폼을 학습할 필요가 없다”며 “MySQL 히트웨이브가 제공하는 혁신 기술을 활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싶었다”고 이번 발표의 의미를 강조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