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수(대표 조규곤)는 엔터프라이즈 문서 플랫폼 랩소디(Wrapsody)의 보안을 강화한 ‘랩소디 SE(Wrapsody Security Edition)’를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문서 가상화를 적용한 랩소디는 문서마다 고유의 식별코드를 부여해 여러명이 분산 저장해도 하나의 파일로 인식, 문서가 수정되면 저장 위치와 관계 없이 최신 버전으로 자동 동기화 해주는 제품이다. 모든 문서는 만든 시점부터 접근 제어와 감사 추적 기능이 제공된다. 특히 정보가 암호화돼 문서가 유출되더라도 권한이 없으면 열어볼 수 없다.

파수에 따르면, 랩소디 SE는 이러한 랩소디의 관리 편의성에 더해 사용제어 기능을 강화한 제품이다. 사용자의 권한과 문서 등급 태그에 따라 화면 캡처와 복사·붙여넣기를 통제하고, 워터마크 기능 등을 지원한다.

더 강력한 보안이 필요로 하는 기업 및 기관에 적합하다는 게 파수의 설명이다. 강력한 권한통제 기능으로 기존 랩소디의 장점을 누리는 동시에 중요 데이터를 더욱 안전하게 보호할 수 있다.

조규곤 파수 대표는 “랩소디 SE는  생산성과 편의성을 혁신하는 랩소디를 기반으로 더 강력한 보안을 원하는 고객에게 선보이는 솔루션”이라며 “지난 20년간 글로벌 시장을 선도해 온 파수의 데이터 유출 방지 기능이 더해진 만큼, 차세대 문서 관리 플랫폼으로서의 입지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