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나(ANA) 첫 디지털 싱글 (출처: 크래프톤)

크래프톤(대표 김창한)은 가상 인간(버추얼 휴먼) ‘애나(ANA)’가 가수로 공식 데뷔했다고 15일 밝혔다.

국내외 음원 사이트에 공개한 첫 디지털 싱글인 ‘SHINE BRIGHT’는 그루비한 비트감과 세련된 멜로디가 돋보이는 팝 장르의 곡이라는 게 회사 설명이다.글로벌 힙합 레이블 하이어뮤직(H1GHR MUSIC)의 공동대표 겸 프로듀서인 차차말론(Cha Cha Malone)이 곡 작업에 참여했다. 차차말론은 ‘I need a Cha Cha beat boy’ 시그니처 사운드로 이름을 알리며, 레드벨벳, 박재범, 빈지노 등 다양한 장르의 인기 아티스트들과 협업한 바 있다.

‘SHINE BRIGHT’는 음성 합성(Voice Synthesis) 등 크래프톤의 딥러닝 기술을 적용한 인공지능(AI) 목소리로 만든 곡이다. 애나의 춤동작이 자연스럽게보일 수 있도록 리깅(움직임 제어) 기술도 적용했다. 애나의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뮤직 비디오를 감상할 수 있다.

크래프톤 관계자는 “애나가 세상에 전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애나만의 고유한 목소리에 담았다”며, “가수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펼칠 앞으로의 행보에도 많은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하이어뮤직의 차차말론은 “애나의 매력이 돋보일 수 있는 프로듀싱에 집중했고, 크래프톤과 협업하는 과정이 매우 즐거웠다”고 협업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