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는 인공지능(AI) 더빙 서비스 ‘클로바더빙(CLOVA Dubbing)’의 가입자가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20년 6월 가입자 10만 명을달성한 이후 2년여 만에 10배로 증가했다.

클로바더빙은 텍스트 입력만으로 동영상 콘텐츠에 원하는 AI 보이스를 입힐 수 있는 네이버의 TTS(Text-to-Speech) 서비스다. 현재 193개에 이르는 보이스가 제공된다. 성별, 연령, 국적에 따른 여러 스타일의 보이스뿐만 아니라 리포터, 쇼핑호스트, 내레이션 등 구체적인 상황에 적합한 보이스도 있다. 실제 클로바더빙은 소상공인의 매장 및 상품 소개 영상, 스타트업 광고 영상, 개인 브이로그, 반려동물 영상 등 많은 콘텐츠에 사용되며 현재까지 누적 더빙 수 약3300만건, 더빙 콘텐츠 다운로드 수 약 370만건을 기록했다.

스마트폰 녹음만으로 누구나 고품질의 커스텀 보이스를 만들 수 있는 ‘보이스 메이커(Voice Maker)’를 통해 제작된 일반 사용자의 AI 보이스도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현재 클로바더빙에서 제공되는 AI 보이스 중 보이스메이커를 통해 제작된 목소리는 100여 개로, 전체 보이스의 절반에 달한다. 일반 사용자들의목소리가 클로바더빙 내 AI 보이스의 다양성을 증가시키며 풍부한 더빙 선택지를 제공하고 있다.

네이버는 클로바더빙 AI 보이스의 범위를 꾸준히 확장해 나갈 계획이다. 최근 ‘영국식 영어’를 구사하는 4개의 신규 보이스를 추가해 총 10개의 영어 보이스를 갖추게 됐다. 보이스 메이커를 활용한 AI 보이스 제작에 일반 사용자들이 더 쉽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절차를 간소화했다

클로바더빙 서비스를 이끌고 있는 네이버 클로바 CIC의 김재민 책임리더는 “동영상 콘텐츠 제작 수요가 계속해서 증가하는 가운데 클로바더빙은 세분화된콘텐츠 제작 목적에 적합한 보이스들을 제공하며 사용자들의 호응을 얻을 수 있었다”며 “보이스 메이커를 통해 사용자가 목소리 제작에 직접 참여하는 AI 보이스 생태계를 구축해나가는 한편, 클로바더빙의 AI 보이스들이 더빙 콘텐츠와 더불어 다양한 사업과 서비스에 활용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