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바이브’서 음악만? 듣는 콘텐츠 대폭 늘린다

작년 12월 오디오탭 공개 이후 이용자 40%가 즐겨

오디오 무비 등 오리지널 콘텐츠 강화

네이버(대표 최수연)는 오디오 플랫폼 ‘바이브(VIBE)’에서 오리지널(자체제작) 콘텐츠를 대폭 늘리며 플랫폼 성장을 가속한다고 16일 밝혔다.

바이브는 올해 선보일 오리지널 콘텐츠의 라인업을 공개했다. 공개된 콘텐츠는 총 6편으로, ▲’친구’, ‘극비수사’ 등 화려한 필모그래피를 가진 곽경택 감독이제작한 오디오 무비 ‘극동’ ▲정신과 전문의와 함께하는 마음진단 콘텐츠 ‘하지현 박사의 마음하트’ ▲배우 이선빈, 이준혁 주연의 스릴러 오디오 무비 ‘리버스’▲음악과 함께하는 홈 트레이닝 ‘UV와 따라와, 홈사이클’ ▲가수 조권과 배우 나인우가 각각 참여한 슬립가이드 두 편이다.

바이브는 지난해 12월 출시된 ‘오디오 탭’에서 콘텐츠를 선보일 예정이다. 오디오 탭은 소리를 중심으로 자막과 CG등 비주얼 효과가 결합된 오디오 무비, 수면을 유도하는 슬립가이드 등 다채로운 형식의 오디오 콘텐츠가 제공되는 것이 특징이다. 바이브 뮤직 구독권을 구입하지 않고도 누구나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오디오 탭을 통해, 바이브는 기존의 뮤직 플랫폼에서 한 발 나아가 오디오 콘텐츠 전반을 품는 플랫폼으로 거듭나고 있다. 실제로, 오디오 무비 ‘층’은 지난해12월 27일 공개된 후 450만 회 청취 됐고, 오디오 탭이 신설된 후 바이브 애플리케이션 설치율은 33%증가했다. 현재, 바이브의 사용자 중 약 40%는 음악청취 뿐만 아니라 오디오 탭에서 제공되는 콘텐츠를 즐기고 있다.

네이버 오디오서비스 반경자 리더는 “오디오 콘텐츠는 일상의 모든 순간 즐길 수 있는 유일한 콘텐츠 형식으로서 빠르게 성장 중인 분야”라면서 “바이브는 연내 6편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는데 그치지 않고, 기부마라톤 클럽과 함께하는 러닝메이트 오디오 등 다양한 시도를 이어가며 독보적인 플랫폼 경쟁력을확보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네이버 바이브는 돌비 코리아와 협업을 진행하고 ‘돌비 애트모스’ 기술을 콘텐츠에 접목하고 있다. 9월 26일 공개될 ‘극동’과 현재 제작 중인 오디오 무비‘리버스’에 본 기술이 접목돼, 보다 현장감 넘치는 청취경험을 선보일 예정이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이대호 기자> ldhdd@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