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축수산물 무역 플랫폼 트릿지가 500억원 규모 시리즈D 투자를 유치했다고 25일 밝혔다. 투자에는 DS자산운용이 참여했다. 그간 트릿지가 유치한 누적 투자금은 총 1500억원이다.

2015년 설립된 트릿지는 농산물 무역 플랫폼 회사다. 자체 구축한 농산물 데이터 플랫폼과 풀필먼트 서비스를 통해 농산물 시장의 정보 비대칭성과 비효율을 줄이는 것을 목표 삼았다.

신호식 트릿지 대표

트릿지 측은 회사의 강점을 농산물 15만 종의 가격과 품질, 무역 데이터 등을 집대성한 데이터 플랫폼으로 꼽는다. 델몬트, 월마트, 까르푸 등 농수산식품 도소매 기업과 호주 농림부, 싱가포르 식품청, 맥킨지 등 국내외 기관을 주요 고객으로 확보했다.

이 회사의 또 다른 비즈니스 모델은 농축수산물 공급망을 관리하는 풀필먼트 서비스다. 현지 농장 실사와 공급자 이력 검증, 계약 협상, 세관 등 무역 업무를 대행한다. 구매자와 판매자를 중개 외에 농축수산물 장기 구매 계약, 지분 투자 등의 방식으로 농축수산물 시장에 참여한다.

트릿지는 신규 확보한 투자금을 ▲프로덕트 고도화 ▲해외 법인 구축 및 확장 ▲신규 서비스 론칭 ▲해외 네트워크 강화 등 신사업과 서비스 내실에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호식 트릿지 대표는 “글로벌 공급망 붕괴, 애그플레이션 등 기업이 직면한 다양한 문제를 해결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이번 투자를 계기로 해외 서비스 확장 등 더 탄탄한 비즈니스 구조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