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자 성장 플랫폼 ‘프로그래머스(programmers)’를 운영하는 그렙이 코딩 실력 평가를 위한 ‘프로그래머스 코딩역량인증시험’을 출시한다고 23일 밝혔다.

프로그래머스 코딩역량인증시험은 개발자 코딩역량 평가 부분에 민간자격인증을 취득한 코딩 시험 제도다. 기존 코딩테스트에 대한 기업, 교육 기관 및 개발자의 수요를 반영해 초급부터 고급까지 기업 실무에 필요한 코딩역량을 객관적으로 평가하고자 개발됐다.

시험은 △PCCP(코딩전문역량인증시험, Programmers Certified Coding Professional) △PCCE(코딩필수역량인증시험, Programmers Certified Coding Essential) 등 두 가지로 구성됐다.

PCCP는 개발자 취업자 및 소프트웨어 전공자와 프로그래밍 중·상급 학습자를 대상으로 프로그램의 효율적 구현과 고급 알고리즘에 대한 지식을 평가한다. PCCE는 소프트웨어 비전공자와 초·중급 코딩 학습자를 대상으로 프로그래밍 문법과 알고리즘에 대한 기본 지식을 평가한다.

그렙은 앞서 지난 2016년 개발자 채용 시스템 구축을 위한 코딩테스트를 선보였다. 그랩 측에 따르면 현재 프로그래머스의 코딩테스트를 도입한 기업은 1483개로 누적 실시 횟수 1만8000건, 누적 응시자 수는 65만명 이상이다.

프로그래머스 코딩역량인증시험 출시로 기업은 개발자들의 가장 필수적인 기초 역량을 자체 검증해야 하는 부담을 덜고 채용 과정을 큰 폭으로 간소화할 수 있다. 또 테스트 도입에 어려움을 느꼈던 기업도 역량 있는 개발자 채용이 가능하다.

그렙 측은 해당 시험의 취지를 두고 “개발자는 시장에서 검증된 코딩의 기초 역량에 대한 기준을 파악하고, 스스로 목표 의식을 구축해 역량을 성장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학 및 교육 기관을 포함해 누구나 코딩 학습을 하고 본인의 역량 확인과 학습 지향점을 설정할 수 있어 코딩 교육에 대한 저변 확대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소프트웨어 역량 개발 연구소’와 ‘실무 역량 과제테스트’를 공개하기도 했다. 연구소는 개발자에게 필요한 역량 체계와 모델을 제시하고, 각 역량을 달성하는 방법과 지표를 연구하고 있다. 올 9월 중 개발자 실무 능력의 검증을 위한 실무 역량 과제테스트를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임성수 그렙 대표는 “코딩테스트 출시 후 6년간 문제 출제 및 운영 경험을 바탕으로 기업 및 교육 기관과 개발자의 고충을 해결하고자 코딩역량인증시험을 출시하게 됐다”며 “그렙은 국내 최고의 개발자 평가 기업으로 개발자 채용 평가 시스템 혁신을 통해 개발자 채용을 확대하고, 코딩 학습의 목표 지향점을 제시해 우리 사회의 소프트웨어 교육 환경 보편화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