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자가 더 편리하게 전자고지서를 받을 수 있도록 서비스 체계가 개편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더 편리한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 정착을 위해 체계 개편을 추진한다고 3일 밝혔다.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는 공공·민간기업 등이 기존에는 종이로 보내던 고지서를 모바일 메신저나 문자메시지(MMS) 등으로 발송하는 서비스다.

KISA는 이용자의 편의 제고를 목표로 잡았다. 자유롭게 전자고지 플랫폼을 선택하고 이를 통해 고지서를 통합 관리할 수 있도록 체계를 고친다. 이제까지는 발송하는 기관이 특정 플랫폼을 정해서 발송하는 경우가 많아 해당 플랫폼을 깔지 않으면 전자고지서를 받는 데 불편함이 있었다.

발송기관과 수신자가 이용하는 플랫폼이 다르더라도 전자고지서를 원활하게 보내고 받을 수 있도록 표준 연계체계를 마련해 공인전자문서 중계자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발송기관은 특정 플랫폼 중계자와 계약을 맺은 상황에서도 다른 플랫폼을 이용하는 수신자에게도 전자고지서를 보낼 수 있다.

이밖에도 KISA는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규제개선과 진입장벽 완화에 힘쏟고 있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의 수는 2018년 기준 6개에서 현재 11개로 늘었다. 전자고지 서비스를 도입한 기관의 수도 2018년 기준 12개에서 현재 493개로 대폭 늘어났다.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가 활성화 되며 개인정보 유출방지, 편의성 증가와 함께 연간 338억원의 우편 비용 절감과 3380톤의 탄소절감 효과도 거뒀다.

KISA 이상헌 디지털진흥단장은 “KISA는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를 이용자 중심으로 체계를 개편하는 등 더욱 편리한 서비스가 정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진호 기자>jhlee26@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