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리자드, 첫 노조 결성 두 달 만에 새 노조 결성

액티비전 블리자드에 두 번째 노동조합이 만들어진다. 19일(현지시각) 워싱턴포스트, CNBC 등의 외신에 따르면 뉴욕에 있는 블리자드 올버니의 품질보증(QA) 부서가 ‘GWA 올버니’라는 이름의 노조를 결성했다. 해당 노조에는 20명의 직원이 소속돼 있으며, 미국 국가 노동 관계 위원회(National Labor Relations Board, NLRB)에 노조 결성 투표를 요청했다.

블리자드 올버니는 지난 4월 블리자드와 합병한 미국 개발사 ‘비케리어스 비전스’의 새로운 사명으로, 블리자드 게임 디아블로2: 레저렉션을 공동 개발한 바 있다.

출처: GWA 올버니 공식 트위터 캡처

GWA 올버니에 따르면 노조는 공정한 보상과 더 나은 복지 체계 등을 위해 결성됐다. GWA 올버니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블리자드 올버니의 QA 직원들은 다양하고 평등한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직원들이 존중받는 근무환경과 보상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블리자드 측은 “우리는 모든 직원의 노조를 결성할 수 있는 권리를 존중한다”며 “회사와 직원들 사이 긴밀한 소통이 생산적인 관계를 만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2월 FPS 게임 ‘콜 오브 듀티’를 개발한 블리자드의 자회사 레이븐 소프트웨어가 파업을 진행하고 노조 결성을 추진한 바 있다. 당시 레이븐 소프트웨어는 자사의 QA 팀 계약직 직원들이 갑작스레 해고된 것에 대한 항의로 ▲약속한 임금 인상 ▲부당해고 된 직원 정규직 전환 ▲더 나은 대우 등을 주장했다. 해당 파업에는 총 60명의 직원이 파업에 참여했다.

그러나 블리자드 측은 “노조 결성의 승인을 검토 중이다”고 말할 뿐, 5개월이 지나더라도 노조를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비쳐왔다. 지난 4월에는 레이븐 소프트웨어를 제외한 비정규직 직원 1100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등의 차별적 조처를 하기도 했다. 이에 지난 5월, 레이븐 소프트웨어는 총 22표 중 찬성 19표로 노조 결성 안건을 통과시켰다. 이는 상장된 미국 비디오 게임사 내 최초의 노조이기도 하다.

한편 블리자드는 지난 1월 마이크로소프트에 82조원이라는 큰 금액으로 경영권을 넘긴 바 있다. 이후의 합병 거래는 2023년 6월까지 마무리될 예정이다.

글.바이라인네트워크
<박지윤 기자> nuyijkrap@byline.network

AI 트랜스포메이션을 위한 리테일 테크는 무엇일까

– 리테일 & 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

리테일 산업은 이제 디지털 산업입니다. 온라인뿐 아니라 오프라인 기업도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지 않고서는 생존할 수 없습니다. AI 기술의 발달은 리테일 업계에 새로운 기회와 도전과제를 안겨주었습니다.

생성형 AI, 이커머스 쏠림, D2C 확장, 오프라인 매장의 폐점, 경기 침체, 늘어만 가는 배송 수요 등의 많은 변화 속에서 리테일과 물류, 커머스 업계는 디지털 없이는 변화에 대처할 수 없음을 알고 있습니다.

이에 바이라인네트워크는 리테일&로지스 테크 컨퍼런스 2024를 개최합니다. 리테일과 물류 기업이 어떻게 AI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하고 있는지, 디지털 혁신을 위해 필요한 기술과 활용사례는 무엇인지 살펴보는 자리가 될 것입니다.

  • 일시: 2024년 3월 7일(목) 9:00 ~ 18:00
  • 장소: 서울 강남구 테헤란로7길 22 ST Center (과학기술컨벤션센터) 지하 1층 대회의실

관련 글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