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넥스트가 글로벌 NFT (대체불가능토큰)생태계 구축을 목표로 10개사와 약 1000만달러(약 130억원) 규모 전략적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라인 넥스트는 라인의 NFT 플랫폼 사업 운영을 담당하는 미국 법인으로, 글로벌 NFT와 Web 3 생태계를 구축을 목표로 만들어졌다.

투자에 참여한 곳은소프트뱅크와 네이버, 네이버웹툰, 네이버제트, 라인게임즈, 씨제이이엔엠, 와이지플러스, 신세계, 해시드, 케이옥션 등 10개 기업이다. 이들은 글로벌 NFT 플랫폼 ‘도시(DOSI)’ 출시와 IP 콘텐츠 기반 NFT 프로젝트 개발 등의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투자를 통해 라인 넥스트는 다양한 IP를 보유한 콘텐츠, 유통, 게임, 엔터테인먼트 기업과 NFT 콘텐츠 사업 및 마케팅 연계 등에 전략적으로 협력해 글로벌 NFT 시장 선도에 박차를 가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라인 넥스트는 대중에게 친근한 NFT를 선보여 NFT 플랫폼을 활성화하고, IP를 보유한 투자사는 NFT 제작을 통해 콘텐츠의 글로벌 유통을 촉진하여 보다 넓은 소비자층을 형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먼저 라인 넥스트는 네이버의 나우(NOW.), CJ ENM과 각 기업이 소유 및 유통하고 있는 IP독점 계약을 맺고, 다이아 티비(DIA TV)와 스트릿 맨 파이터 등과 같은 엔터테인먼트 분야 IP 기반의 NFT 프로젝트를 선보여 콘텐츠를 다양화할 계획이다.

개발된 NFT는 출시 예정인 글로벌 NFT 플랫폼 ‘도시(DOSI)’의 각 브랜드 스토어에서 거래할 수 있다.

NFT 거래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네이버 아이디(ID)를 NFT 지갑인 ‘도시 월렛(DOSI Wallet)’에 연동, 로그인하고 네이버페이로 NFT를 결제할 수 있도록 서비스할 계획이다.

고영수 라인 넥스트 대표는 “웹3(Web3) 생태계 확장을 위해서는 유저들이 원하는 콘텐츠를 NFT화해 실질적인 가치를 부여하는 것이 핵심이다“라며, “이번 연합군 형성을 통해 새로운 팬덤 문화와 NFT 대중화를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