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롭테크 기업 직방(대표 안성우)이 KDB산업은행, IMM인베스트먼트, 하나금융투자 등으로부터 총 1000억원의 투자를 받기로 했다고 31일 밝혔다. 직방이 대규모 투자를 유치한 건 지난 2019년 이후 3년 만으로, 이번 투자에서 직방의 기업가치는 2조 5000억원 규모로 평가됐다고 직방 측은 설명했다.

직방은 이번에 확보하게 되는 투자금과 대출금을 서비스 고도화와 신사업 분야에 적극 투자해 집을 구하는 것부터 집 관리까지, 주거 전 분야를 아우르는 ‘종합 프롭테크 기업’으로 한 단계 더 도약하겠다는 계획을 공개했다.

직방 측에 따르면 투자자들은 최근 이 회사가 자체 개발해 가상오피스 플랫폼 ‘소마(Soma)’나 삼성SDS 홈IoT 부문 인수를 통한 스마트홈 비전 등 직방의 적극적인 신사업 분야 개척 행보에 점수를 줬다.

안성우 직방 대표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금리 인상 등으로 인한 투자 한파 속에 부동산 산업과 주거 환경 혁신을 위한 값진 동력을 얻었다”며 “삼성SDS 홈IoT 사업부문 인수가 완료되는 올 하반기에는 경쟁력 있는 하드웨어를 기반으로 스마트홈 비전을 위한 시너지를 내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안성우 직방 대표.

직방은 현재 디지털 트윈 기술을 접목한 ‘3D 단지투어’ 서비스를 전국 아파트 단지 제공하고 있다. 이 외에 디지털로 분양 정보를 확인하고 체험할 수 있는 모바일 모델하우스 등의 사업을 키우는 중이다.

이번 투자와는 별도로 KDB산업은행과 신영증권은 직방의 신사업 비전에 공감하며 삼성SDS 홈 IoT 사업부문 인수를 지원하기 위해 최대 600억원의 대출 공동주선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남혜현 기자> smilla@byline.net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