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원장 이원태)은 하이브(Hive) 랜섬웨어 버전4까지 복구 가능한 ‘하이브 랜섬웨어 통합 복구도구’를 세계 최초로 개발·배포해 감염 피해 복구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KISA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올해 3월에 하이브 랜섬웨어 버전1 복구도구를 배포한 후 다양한 변종에 대한 추가적인 암호학적 분석을 통해 버전4까지 복구 가능한 이번 통합 복구도구를 개발했다.

하이브는 윈도우 원격 데스크톱 프로토콜(RDP) 취약점을 이용해 시스템에 침투한 후 파일을 암호화하고, 버전에 따라 해당 파일의 확장자를 ‘.hive’ 또는 랜덤한 문자열로 변경하는 랜섬웨어다.

하이브 랜섬웨어 통합 복구도구는 특정 경로에 있는 공격자가 암호화한 암호키를 이용해 감염된 랜섬웨어의 버전을 자동으로 식별한다. 피해자가 해당 암호키의 파일 확장자와 크기를 보고 감염된 랜섬웨어 버전을 직접 확인해야 하는 이전 복구도구의 불편한 점을 개선해 사용 편의성을 높였다는 게 KISA의 설명이다.

통합 복구도구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감염된 파일과 감염되지 않은 원본 파일이 여러 개 필요하다. 원본 파일은 감염된 PC에 설치된 프로그램과 동일한 버전을 다른 PC에 재설치해 획득하거나 이메일을 통해 송·수신한 파일, 이동식 저장장치에 있는 파일 등을 통해 얻을 수 있다.

감염된 파일과 감염되지 않은 원본 파일의 개수, 파일 크기에 따라 암호키 복구 확률이 변화하는 만큼, 확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가능한 많은 파일을 확보하는 것이 필요하다. 이렇게 확보된 암호키를 통해 감염된 파일에 대하여 확률적으로 복구가 가능하다.

KISA에서 개발한 랜섬웨어 복구도구는 사용 매뉴얼과 함께 암호이용활성화 누리집에서 다운로드할 수 있으며, 도움이 필요한 경우 이메일(block_128@kisa.or.kr) 또는 전화(국번없이 118)로 문의하면 된다.

KISA 이성재 융합보안단장은 “전세계적으로 랜섬웨어 공격에 의한 금전적 피해가 증가하고 있는 만큼, KISA는 신속하게 랜섬웨어 복구도구를 개발 및 배포해 랜섬웨어 피해 확산을 줄이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글. 바이라인네트워크
<이유지 기자>yjlee@byline.network


[온라인 컨퍼런스]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

‘2022 이커머스 비즈니스 인사이트 가을’에서는 업계의 현재 상황과 최신 트렌드, 앞으로의 변화 방향에 대해 공유하고, 참가자들이 앞으로의 전략을 세울 수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하고자 합니다.

일시 : 9월 28일~29일 오후 14시 ~ 17시
장소 : 온라인
문의 : byline@byline.network
자세히 보기